정치 > 정치일반

靑 "위안부 할머니 명예회복 위해 진정성 있는 조치 강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27 18:58: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청와대 본관의 모습(사진=뉴시스DB). 2017.12.18.

 "위안부 TF 결과 진지하고 겸허히 수용"
 "공식 입장 내기엔 무리…진지한 고민시간 필요"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27일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위안부 TF)의 결과 브리핑과 관련해 "정부는 진지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모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진정성 있고 실질적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위안부 할머니 당사자, 단체,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하고 향후 한·일 관계에 미칠 영향도 감안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12·28 위안부 합의를 무효화하겠다고 공약한 것과 관련해 "오늘 TF 결과가 발표됐기 때문에 진지하게 고민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당장 입장을 내기엔 무리가 있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어 "민감한 부분이라 추측성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고 정제가 잘 된 상태에서야 답변을 드릴 수 있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