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유승민 의지 확고…공동출마 얘기 더 안나왔으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28 18:19: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바른미래당 정책홍보단 발대식에서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과 유승민 공동대표가 나란히 서 있다. 2018.03.28.since1999@newsis.com
  "유승민·박주선과 서울시장 출마 여부·시기 논의"
  "원희룡과 아직 얘기 나눠보지 못 해…만나볼 것"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28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유승민 공동대표의 지방선거 출마 요구에 대해 "유 공동대표 본인의 (불출마) 의지가 확고하니 저도 이제 더 이상 그런 얘기는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홍보단 발대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원들, 특히 출마자들이 간절한 마음으로 자기 의사표현을 할 수는 있지만 더 이상 (유 공동대표의 출마) 가능성이 없다면 현 상황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는 게 맞다"며 이같이 말했다.

  행사 참석 직전 유 공동대표, 박주선 공동대표와 회동을 가진 안 위원장은 "이제 지방선거까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제가 4년 전 지방선거를 치러 본 경험상 언제 뭘 해야 할지는 (순서가) 다 있다"며 "그래서 이제 어떤 일들을 해야 하고 제가 (당무에 복귀한 뒤) 열흘 동안 당의 내부 파악을 한 결과에 대해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대표가 의논을 해서 조직 통합과 지방선거 준비 등을 챙겨달라고 했다"며 "(제 서울시장 출마 여부와 시기에 대해서도) 시간이 별로 없었지만 의논만 빨리 하고 왔다"고 덧붙였다.

  거취가 불분명한 원희룡 제주지사와 관련해 안 위원장은 "같은 당이 됐는데 제가 아직 공식이나 비공식적으로 얘기를 나눌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한 번 만나보려고 한다"며 "(원 지사가 주장하는 야권 연대 필요성에 대해서는) 본인의 생각을 직접 듣고 의논해 보겠다"고 강조했다.

  lkh20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