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통위, 청소년 스몸비 예방 나선다

등록 2018.05.09 14:59: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방통위, 사이버안심존 앱에 스몸비 방지 기능 추가
사이버안심존 앱 업데이트와 신규 다운로드로 이용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방송통신위원회는 10일부터 '사이버안심존' 앱에 스마트폰을 이용하면서 5~7걸음을 이동할 경우 화면이 자동으로 잠기는 '스몸비(Smombi) 방지기능을 추가한다고 9일 밝혔다. 2018.05.09 (사진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가 청소년의 보행 중 스마트폰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다.

방통위는 10일부터 '사이버안심존' 앱에 스마트폰을 이용하면서 5~7걸음을 이동할 경우 화면이 자동으로 잠기는 '스몸비(Smombi) 방지기능을 추가한다고 9일 밝혔다.

사이버안심존 앱은 학교와 가정에서 함께하는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예방 서비스'다. 학교에서는 '스마트폰 중독상담'을, 가정에서는 자녀의 스마트폰 이용행태를 점검하고 이용시간을 관리·지도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몸비는 스마트폰(smart 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최근 스마트폰을 보행 중 사용하다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늘어나며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발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교통사고는 2.2배, 보행자 관련 사고는 1.6배 증가했다. 사고가 발생한 연령대는 20대 이하 청소년의 사고 구성비가 40.1%로 매우 높다. 사고 발생시간은 15~17시에 가장 높게 조사됐다.

방통위는 일반적으로 15~17시는 청소년의 하교 시간인 점을 감안, 이번 서비스를 통해 청소년의 보행 중 스마트폰 이용사고 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스몸비 방지 기능은 방통위에서 청소년의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는 사이버안심존 앱을 원스토어를 통해 업데이트 하거나, 부모·자녀용 앱을 신규로 다운로드 받아 이용 할 수 있다.

스몸비 방지 기능을 활성화하면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5~7걸음을 걸을 경우 화면이 잠기게 되며, 재사용을 하려면 걸음을 멈추고 잠금해제 버튼을 눌러야 한다.

다만, 긴급상황을 대비해 화면이 잠긴 상태에서도 긴급통화는 가능하다. 잠금 화면에서 긴급통화를 누를 경우 등록된 부모님의 연락처로 자동 연결된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스몸비 방지 서비스를 통해 청소년의 보행 중 스마트폰 사고가 줄어들길 바란다"며 "스몸비로 인한 안전사고가 성인들에게도 발생하고 있으므로, 성인들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몸비 방지 기능이 포함된 '사이버안심존'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사이버안심존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