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018 부산모터쇼]제네시스 브랜드 '에센시아 콘셉트' 아시아 첫 선

등록 2018.06.07 10:36: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제네시스 최초 2도어 전기차 기반 GT 콘셉트카
G90 스페셜 에디션, G70, EQ900 등 7대 전시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한주홍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부산모터쇼' 언론공개 행사를 통해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에센시아 콘셉트'를 아시아 지역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제네시스사업부장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부사장과 디자인 담당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이 직접 나와 '에센시아 콘셉트'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의 제네시스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 소개했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부사장은 "제네시스는 고급 자동차 브랜드로서 모두가 열망하고 선망하는 자동차를 선보임으로써 사람들의 삶에 활력과 영감을 불어 넣고자 한다"며 "고객의 삶에 긍정적 변화를 일으키기 위한 음식, 문화, 스포츠 등 전방위적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활동을 추진,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문화와 전통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에센시아 콘셉트는 전기차 기반의 GT 차량에 대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비전을 보여줌과 동시에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과 제네시스의 디자인 DNA를 담고 있다"며 "에센시아 콘셉트는 한국, 독일, 미국 등 전세계 디자인 네트워크가 함께 한 '국경 없는 디자인'을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밝혔다.

'2018 부산모터쇼'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는 부산 벡스코 제1전시관에 제네시스 전용 부스 디자인을 적용한 1000㎡(약 303평) 규모의 별도 전시장을 마련하고, 콘셉트카 '에센시아 콘셉트'를 비롯해 '2018 G90 스페셜 에디션', G70, G80, G80 스포츠, EQ900, EQ900 리무진 등 쇼카 및 완성차 총 7대의 전시물을 선보였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처음으로 선보인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로,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을 세련되게 재해석한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향후 제네시스 차량에 적용될 미래 기술력의 비전을 보여주는 차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생각하는 진정한 GT의 기본 콘셉트를 표현한 차량으로, 궁극의 제네시스 디자인과 기술력을 담아냄으로써 평범함을 거부하고 그 이상에 도전하는 콘셉트카다.

군더더기 없는 단순 명료하고 세련된 외관 디자인을 가진 '에센시아 콘셉트'는 경량 탄소 섬유를 적용한 탄탄한 모노코크 바디와 수작업을 통한 커스텀 테일러드 방식의 인테리어로 고급감을 높였다. 긴 보닛과 슬릭한 스웹백 스타일의 전통적인 GT 차량 디자인을 따르고 있으며, 제네시스만의 디자인 철학을 녹여냄과 동시에 차량의 동력 성능을 고려한 디자인을 구현해냈다.

'에센시아 콘셉트'의 디자인은 차량의 역동적인 비율 구현을 통한 심미적인 측면과 공력 개선이라는 양립이 어려운 두 가지 조건의 접점을 찾기 위한 노력을 통해 탄생했다.

전면부는 보다 진보된 형태의 제네시스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과 함께 포뮬러 1 경기 차량 디자인의 특징인 노스 콘 스타일의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어드밴스드 탄소 섬유 섀시를 통해 구현된 안이 보이는 후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각각 4개의 LED로 구성된 직선형 쿼드 램프는 프런트 휠 뒤편까지 이어져 차체를 감싸 '에센시아 콘셉트'만의 독특한 감성을 표출하며, 에어 아웃렛은 프런트 휠 뒤편에 위치하도록 디자인됐다.

제네시스 양산차 디자인에서도 발견할 수 있는 디자인적 특징 중 하나인 파라볼릭 라인은 '에센시아 콘셉트'를 통해 보다 진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차체가 가진 우아하고 풍성한 볼륨에 맺힌 빛을 통해 제네시스만의 파라볼릭 라인이 매끄러운 곡면을 따라 자연스럽게 흐르듯이 드러나도록 디자인돼럭셔리 차량 디자인으로서의 존재감을 표현한 동시에 차량의 구조감과 길이감을 돋보이게 한다.

버터플라이 도어 개폐 방식이 적용돼 운전자가 쉽게 차량에 타고 내릴 수 있도록 디자인됐으며, 센서가 부착된 B필라에서 운전자의 생체 정보 인식을 통해 차량의 문을 열고 닫을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됐다.

후면부는 공력 개선을 위해 트렁크 리드까지 툭 떨어지는 에어로 다이내믹 컷-오프 스타일로 디자인됐으며, 리어 램프 역시 헤드 램프와 마찬가지로 직선형 쿼드 램프가 적용됐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실내 공간 중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의 센터 터널에 고압 전기 배터리팩을 I자 형태로 배치함으로써, 전고를 최대한 낮춘 GT 스타일 외관 디자인 및 실내 공간을 구현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제로백 3초대라는 스포츠카 수준의 주행성능 비전을 담았으며, 인공지능 (AI), 각종 커넥티비티 기술을 적용해 제네시스만의 럭셔리 전기차 쿠페의 비전을 제시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부산 모터쇼에서 '2018 G90(국내명 EQ900) 스페셜 에디션'도 전시했다. 제네시스는 2017년부터 미국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배니티 페어(Vanity Fair)와 파트너십을 구축,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에 맞춰 첫번째 G90 스페셜 에디션 차량 5개 모델을 공개했으며, 올해 3월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맞춰 5개의 모델을 추가로 공개했다.

'2018 G90 스페셜 에디션'은 할리우드의 화려함과 영예로움을 표현하고자 기존의 정형화된 자동차 제작 방식에서 탈피해 새로운 시도로 제작한 차량으로,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고객 개개인을 위한 맞춤형 차량을 만든다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브랜드 정신과 디자인 철학을 담아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G90 스페셜 에디션'인 '2018 G90 스페셜 에디션'은 각 고객에게 꼭 맞는 맞춤형 차량을 디자인한다는 콘셉트로, 고급 여성 주문복을 지칭하는 '오뜨 꾸뛰르(Haute Couture)'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무빙 모먼트'라는 콘셉트로 고객들에게 제네시스 브랜드의 미래 여정을 소개하고 고객과 함께 감동의 순간을 공유한다는 의미를 전달하고자 차량 전시 공간 외에도 ▲갤러리 존 ▲인터랙티브 라운지 ▲G90 스페셜 에디션 존 등으로 특별한 고객 체험 공간을 구성했다.

'갤러리 존'에서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을 상징하는 거울로 만들어진 전시물을 감상할 수 있으며, 제네시스만의 고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3가지 향과 사운드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인터랙티브 라운지'에서는 방문 고객들이 잠시 휴식을 취하며 부산국제영화제 후원, 미쉐린 가이드 후원, 배니티 페어 파트너십, 제네시스 챔피언십 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의 제네시스의 여러 가지 활동을 LED 화면을 통해 경험할 수 있게 했다.

'G90 스페셜 에디션 존'에서는 전문 사진사의 오스카 영화제를 테마로 한 특별한 촬영 기회를 제공해 방문 고객에게 '제네시스와 함께 하는 주목 받는 순간'이라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며, 개인 SNS에 해당 사진을 업로드할 경우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제네시스 이벤트 참여 신청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당첨된 3000명에게는 부산모터쇼 입장권 및 전용 주차 서비스 기회를, 이 외 7팀에게는 럭셔리 호텔 숙박권, 요트 투어 체험 기회가 포함된 럭셔리 힐링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