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라도나, 러시아월드컵 경기장에서 한국인 인종차별 논란

등록 2018.06.17 04:16:29수정 2018.06.17 11:04: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아르헨티나가 낳은 전설적인 축구 스타 디에고 마라도나가 러시아 월드컵 경기장에서 한국인을 상대로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17일 오전(한국시간)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간 경기를 보던 중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한 것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젊은이들이 마라도나를 향해 환호를 보내고 손을 흔들자 마라도나는 두 눈을 옆으로 찢는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했다. 눈 찢기는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몸짓이다.

 이밖에도 마라도나는 이날 경기 관람 중 금연구역에서 여송연(시가)을 피워 눈총을 받았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associate_pic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