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딩고' 메이크어스, 네이버·SKT의 130억원대 투자 유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8 13:32:45
네이버 30억원, SK텔레콤 100억원 규모 투자
국내 대표 모바일 미디어 입지 강화
"연내 밀레니얼 세대 대상, 매체 선호도 1위 목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국내 디지털 미디어기업 메이크어스가 최근 한 달 동안 네이버와 SK텔레콤 등 국내 유수 기업들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메이크어스는 지난달 'NAVER-KTB 오디오콘텐츠 전문투자조합'을 통해 네이버로부터 3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메이크어스는 네이버 플랫폼에 최적화 한 다양한 영상 제작과 웹드라마 등 오리지널 영상을 지원해 네이버의 동영상 및 오디오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협력할 계획이다.

 이달 11일에는 SK텔레콤으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SK텔레콤은 하반기에 새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을 출시할 계획이며, 메이크어스 투자를 통해 디지털 음악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포부다.

 메이크어스는 SNS 기반 음악채널인 '딩고 뮤직'으로 음악 유통 생태계 지형 변화를 선도하고 있다. 딩고뮤직은 세로로 긴 모바일 특화 뮤직비디오인 '세로라이브'를 선보이는 등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서 구독자 900만 명을 보유한 음악 채널이다.

 메이크어스는 디지털 음악 콘텐츠 제작과 유통 노하우로 SK텔레콤의 신규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음악 프로그램 공동제작 등을 협업할 계획이다.

 우상범 메이크어스 대표는 "빠르게 진화하는 디지털 생태계에서 모바일 동영상을 기반으로 밀레니얼 세대와의 공감과 소통에 집중한 결과 모바일 미디어 리더로 인정받아 이와 같은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소셜미디어와 동영상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의 미디어 콘텐츠 선호도 1위 채널에 도전하고 해외진출도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이크어스는 '딩고(dingo)'라는 브랜드로 음악과 여행, 라이프스타일, 뷰티 등 다양한 주제의 모바일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페이스북·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동영상 디지털 미디어다.

 2017년 기준 '메이크어스'의 페이스북·유튜브·인스타그램 구독자는 3360만 명, 제작 콘텐츠는 5250개에 달한다. 전체 포스팅 조회수는 37억 회로, 이는 한국 페이스북 전체 동영상 조회수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치다.

 대학교 커뮤니티 앱 '에브리타임'이 2017년 12월 조사한 대학생 미디어 콘텐츠 재미 선호도 조사에서 공중파 포함 전체 3위를 기록했다. 지상파 및 종편 등 방송사 PD 다수가 합류하면서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