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정부, 블록체인 기술 검증한다…암호화폐 '사기' 잡을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1 16:47:09
내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 구축·운영
블록체인 기술 간 비교분석…신뢰성 & 성능 객관적 검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정부가 나서 블록체인 기술의 신뢰성을 평가키로 했다. 이에 따라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의 옥석을 가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안)'에 따르면 정부는 민간 기업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를 구축한다.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는 내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간 비교분석이 가능하도록 블록체인 핵심기술·플랫폼·서비스(분산앱)의 신뢰성 및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평가체계를 구축해 운영한다. 

 블록체인의 주요 핵심속성을 신뢰성 관점에서 도출하고 활용분야 및 평가대상에 적합한 속성을 식별해 평가기준 및 체계 마련할 방침이다.

 여기서 신뢰성이란 ICT 제품 및 서비스가 목적한 대로 동작하며 실패하지 않음을 보증하는 것으로 보안성, 프라이버시, 안전성, 확실성, 확장성, 장애내성 등을 포함한다.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는 작업증명(PoW), 지분증명(PoS) 등 합의 알고리즘의 악의적 노드에 대한 내성 여부, 성능에 대한 검증을 수행한다. 또 블록체인 적용 암호기술에 대한 구현적합성 검증도 수행한다.

 더불어 공공 기관 및 민간 기업이 블록체인 기술 도입 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플랫폼 신뢰성 평가를 수행한다.

 아울러 분산 앱의 신뢰성 및 품질을 시험하고, 앱에 적용된 스마트계약에 대한 구현취약성 검증를 수행한다. IBM은 지난 2월 조사된 이더리움 스마트계약 중 94.6% (2만1281 중 2만2493)가 취약하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재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융합신산업과장은 "블록체인은 저마다 성능을 주장하고 있지만 검증은 되지 않고 있다"며 "그것이 나중에 구현됐을 때 페이퍼로 제시하는 성능과 일치하는지 확인해주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예를 들어 초당 수백만 건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는 한 암호화폐의 백서가 실제로 일치하는지 정부가 평가하는 것이다.

 이미 호주, 미국, 중국에서는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 평가 기구를 만들어 시행한바 있다.

 권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SW시험인증총괄팀 선임은 "중국의 경우 지난해 정보통신기술원(CAIT) 주도로 성능이나 기능적 요구사항을 만들어 시범 평가를 수행한 바 있다"며 "한국도 더 늦어지면 안된다고 보기 때문에 평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권 선임은 "평가를 하려면 국제표준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은 블록체인 산업이 초기 단계라 국제표준이 없다"며 "한국에서 평가 기준을 만들어보려 한다"고 전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