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카카오모빌리티, 스마트버스 플랫폼 '위즈돔'과 파트너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1 17:37:16
카카오모빌리티 빅데이터·AI 기술력으로 스마트버스 노선 설계 등 플랫폼 개발 지원
스마트버스 영역 고도화 위한 협력…편리하고 혁신적인 이동 서비스 제공 목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위즈돔과 함께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바일 기반 버스 공유(통근·셔틀버스 등) 플랫폼 운영사인 위즈돔과 ‘스마트버스 전략 파트너십’ 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국내 스마트버스 시장의 개척과 확대, 고도화를 위해 각사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지난 2010년 인터넷 기반의 온디맨드(수요응답형) 버스공유 플랫폼 'e버스'를 론칭한 위즈돔은 현재 기업용 통근버스와 전세버스, 공항 리무진 등 다양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엔 서울과 평창·강릉 올림픽경기장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행한 바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카카오모빌리티는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버스 노선 설계, 스마트버스-카카오T 연계 서비스 개발,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를 위한 홍보-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위즈돔은 AIBOS(진보형 통합버스운영시스템) 고도화 및 운용, 운송사업과 관련한 지식 재산과 운영 노하우를 제공하고 전국 버스네트워크 구축 등을 담당한다.

양사는 앞으로 각자의 모빌리티 역량을 활용해 스마트버스 분야를 발전시킬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향후 국내 스마트버스 서비스와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은 “모빌리티 산업과 기술에 정통한 양사의 노하우를 스마트버스 분야에 접목, 활용한다면 일반 시민들에게 더 편리하고 저렴한 혁신적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앞으로도 이동의 혁신을 통한 가치를 만들어 가기 위해 다양한 기업과 협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