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트럼프 "푸틴과 정상회담 가능성 검토"…7월 중순 예상

등록 2018.06.22 08:47: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블룸버그 "7월 11일 나토 정상회의 전이나 13일 트럼프 영국 방문 이후"

associate_pic

【다낭=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2017.11.11.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7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만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회동하면서 내달 미러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관해 "가능성을 살펴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사안을 잘 아는 익명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다음달 유럽 순방 기간 푸틴 대통령과의 회동이 이뤄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 관계자는 7월 11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정상회의 전이나 7월 13일 트럼프 대통령의 영국 방문 이후 미러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백악관은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다음주 모스크바를 방문해 미러 정상회담 가능성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개럿 마퀴스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볼턴 보좌관이 6월 25~27일 런던과 로마에서 미국 동맹들을 만나 국가안보 문제를 논의한 뒤 모스크바로 이동해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 가능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작년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다가 첫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

 트럼프와 푸틴은 개인적으로는 서로의 리더십을 치켜세우며 양국 관계 개선을 추구하자고 했지만,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개입 의혹 때문에 현재 미러 관계는 최악의 상황에 빠져 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대통령궁) 대변인은 미러 정상회담 여부에 대해 "준비가 되면 발표할 것"이라며 "(볼턴 보좌관의) 방문이 예정된 건 맞지만 현재로선 더 밝힐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