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올여름 지난해보다 덥다…"북태평양고기압 영향"

등록 2018.06.22 13:49: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상청, 제주 지역 3개월 날씨 전망 발표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지방기상청은 22일 제주 지역 3개월 전망 자료를 통해 올여름은 지난해 보다 약간 덥겠다고 예보했다. 사진은 지난해 8월 제주시 더럭분교 운동장에서 바라본 하늘 모습. (사진=뉴시스DB)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올여름 제주 지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년기온이 비슷하거나 약간 높아 더운 날씨를 나타낼 전망이다.

22일 기상청이 발표한 '제주 지역 3개월 날씨 전망' 보도자료에 따르면 7월과 9월 사이 제주도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7월 평균 기온은 평년(25.2∼26.2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191.1∼320.6㎜)과 비슷할 것으로 예측됐다.

8월 이후 후반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운 날씨가 나타날 때가 있겠고, 국지적으로 강한 소낙성 강수가 올 때도 있겠다.

8월 평균 기온은 평년(26.6∼27.4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209.7∼308.8㎜)과 비슷하겠다.

장마가 끝난 본격적인 여름철인 8월에는 역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 불안정으로 인한 강한 소낙성 강수가 올 때가 있겠다.

여름 더위가 풀리는 9월 평년 기온(23.1∼23.9도)은 지난해와 비슷하고 강수량은 평년(113.6∼243.1㎜)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됐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