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 중…"제주도 관통 예상"

등록 2018.06.29 11:44: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월1일, 서귀포 남남서쪽 410㎞ 부근까지 접근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ROON)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기사청에 따르면 태풍 쁘라삐룬은 29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해상에서 시간당 7㎞ 속도로 제주도를 향해 서서히 북상 중이다. 태풍 삐라삐룬 예상진로도. 2018.06.29. (자료=기상청 제공)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ROON)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29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40㎞ 부근에서 열대저압부를 형성하던 구름이 태풍으로 성장, 제7호 태풍 쁘라삐룬으로 발전했다.

태풍 쁘라삐룬은 29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해상에서 시간당 7㎞ 속도로 제주도를 향해 서서히 북상 중이다.

세력은 중심기압 998hPa, 최대풍속 18m/s, 강풍반경 150km의 약한 소형급 태풍이다. 그러나 다음주 일요일인 7월1일에는 최대풍속 29m/s의 중형 태풍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쁘라삐룬가 계속 북상해 7월1일 오전 9시에는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410㎞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태풍 쁘라삐룬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며 “태풍의 진로가 제주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태풍 쁘라삐룬은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비의 신'을 의미한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