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종합]크로아티아, 승부차기서 덴마크 제압…러시아와 8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2 06:00:38
associate_pic
덴마크 승부차기 실축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크로아티아가 승부차기 끝에 길고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크로아티아는 2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전후반 및 연장전을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덴마크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러시아-스페인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부차기다.

덴마크와 크로아티아는 첫 번째 키커인 에릭센과 바델리의 킥이 모두 골키퍼에 막혔다. 승부는 4번째 키커에서 결정되는 것처럼 보였다. 크로아티아 골키퍼 수바시치가 라세 숀의 킥을 막아냈다. 그러나 덴마크 골키퍼 슈마이켈이 피바리치의 킥을 막으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덴마크 5번째 키커인 외르겐센의 킥이 차단된 반면 라키티치의 킥이 들어가면서 승부가 결정됐다.

크로아티아와 덴마크는 러시아 월드컵 16강 대결 전까지 역대 전적에서 2승1무2패로 팽팽한 균형을 이뤘다. 크로아티아(D조 1위)는 3승으로, 덴마크(C조 2위)는 1승2무로 16강에 올랐다.

크로아티아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크로아티아는 만주키치를 최전방에 내세웠다. 페리시치, 모드리치, 레비치, 브로조비치, 리키치티가 미드필드진을 구성했다.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루살리코가 포백을 형성했다. 수바시치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덴마크는 4-3-3 포매이션을 사용했다. 브레이스웨이트, 코르넬리우스, 풀센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에릭센, 델라네이, 크리스텐슨이 미드필드진을 형성했다. 달스가르드, 요르겐센, 케이르, 크누드센이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슈마이켈이 나왔다.

associate_pic
크로아티아 동점골
덴마크는 전반 1분 만에 골을 뽑아냈다. 덴마크는 상대 진영에서 롱 스로잉을 던졌고 문전 앞에서 요르겐센이 밀어낸 공은 골키퍼 가랑이 사이로 골문 안으로 흘러 들어갔다.

반격에 나선 크로아티아는 전반 4분만에 동점골을 터뜨렸다. 만주키치는 페널티지역 안에서 상대 수비수 머리에 맞고 자신 앞에 떨어진 공을 그대로 터닝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갈랐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10분 위험지역인 페널티지역 바로 밖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페리시치의 프리킥은 상대 수비에 막혀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덴마크는 전반 23분 에릭센이 날카로운 슛을 날렸지만 크로아티아 수비에 막혔다. 두 팀은 이후 몇 차례 득점찬스를 얻었지만 추가골을 뽑아내지는 못했다.

덴마크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크리스텐슨을 빼고 쇠네를 투입했다. 덴마크는 후반 11분 브레이스웨이트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수비수를 맞고 흘러온 공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덴마크는 후반 21분 코르넬리우스가 나가고 외르겐센을 투입하며 공격 진영에 변화를 줬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중반 첫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브로조비치가 나가고 코바치치가 들어갔다. 교체로 투입된 외르겐센은 후반 27분 페널티지역 안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associate_pic
덴마크 선제골
크로아티아는 후반 33분 레비치가 득점 기회를 얻었다. 레비치는 페널티지역 안에서 슛을 했지만 공을 골키퍼 전면을 향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36분 2번째 교체카드를 썼다. 부상 당한 스트리니치 대신 피바리치가 투입됐다. 두 팀은 추가골에 실패해 연장전에 돌입했다. 

전후반 5분만에 두 골이 터지면서 많은 득점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두 팀이 상대 수비를 뚫지 못하면서 승부는 연장전까지 이어졌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10분 덴마크 요르겐센의 반칙으로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모드리치의 페널티킥이 골키퍼에 막히면서 무위로 돌아갔다.

크로아티아는 러시아 월드컵 8강에서 개최국인 러시아와 격돌하게 됐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