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해 서울 첫 폭염경보…펄펄 끓는 한반도

등록 2018.07.16 11:23: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1시 기준 폭염주의보에서 폭염경보로 대치
"탈진과 열사병 주의…야외활동 자제하라"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박종우 기자 = 15일 오후 강원 춘천시 효자동의 한 교차로에서 시민들이 뜨거운 햇빛을 피하기 위해 그늘막 아래 서있다. 2018.07.15. jongwoo425@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16일 오전 서울과 경기·강원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서울에는 올해 들어 첫 폭염경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서울시의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대치했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발효되는 것으로 33도가 기준인 폭염주의보보다 한 단계 위다.

 서울 외에도 경기도(광명·과천·부천·포천·가평·의정부·수원·성남·안양·구리·남양주·오산·군포·의왕·하남·용인·이천·광주·양평)와 강원도(횡성·화천·홍천평지·춘천) 일부 지역에 같은 시간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됐다. 대구는 낮기온이 37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이며 그 밖의 지역도 33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

 자외선지수 역시 오후에는 서울과 경기를 비롯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매우 나쁨'이 기록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불쾌지수와 열지수가 높아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낮 동안의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라"고 조언했다.

 whynot8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