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북핵 문제, 제한시간·속도 없어…절차 밟을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8 05:35:47
"푸틴 대통령, 북 비핵화 해결에 전폭 지원 약속"
associate_pic
【헬싱키(핀란드)=AP/뉴시스】미 대통령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부터)이 16일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서 미-러 정상 공동기자회견 후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18.7.17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제한 시간이나 속도는 없다며 절차를 밟아나갈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역시 북한의 비핵화 문제 해결에 전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미국의 소리(VOA)'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가진 미-러 정상회담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북한 문제도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한 논의가 잘 진행 중이다. 매우 잘 되고 있다. 속도를 내면서 서두르지 않고 있다. 대북제재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북한 억류 인진들은 돌아왔다. 지난 9개월 동안 (핵) 실험이나 로켓 발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북한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 일이 어떻게 이어질지 지켜볼 것이다. 이와 관련한 시간 혹은 속도 제한은 없다. 그저 절차를 밟아가는 중이다. 북한과의 관계는 매우 좋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최근 이뤄진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논의 중 중요한 의제는 북한이었다. 북한이 핵무기를 제거할 필요성에 대한 것이었다. 러시아는 이에 대한 지지를 약속했다. 푸틴 대통령이 여기에 100% 동의한다고 했다. 러시아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북한 핵 협상 과정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막후에서 아주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북핵 문제는 수십 년간 지속돼 왔지만 자신은 서두르지 않는다며 무엇이든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sangjo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