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폼페이오 "비핵화 협상 진전…곧 유해송환 이뤄질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9 04:50:00
associate_pic
【하노이=AP/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지난 8일(현지시간) 북한이 미국과의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경제발전을 이루는 방법으로 베트남의 사례를 따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07.08.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향후 몇 주 안에 첫 번째 미군 유해 송환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재로 진행된 각료 회의에서 "일부 이슈에 대한 진전이 있었다"며 핵무기 포기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재확인하고 6·25 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 송환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핵화 협상에)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목적지에 도달하기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수 있다. 이 모든 과정은 기존의 제재를 계속 시행하는 배경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북한의 전략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고 북한 국민에게 더 밝은 미래를 위한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매우 희망적"이라고 덧붙였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