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자카르타, 매년 25㎝씩 가라앉는다…2050년 95% 침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3 18:30:08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과도한 지하수 개발로 지반 침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북부 지역의 한 항구의 모습.(사진출처:BBC) 2018.08.13.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1000만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가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등의 영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현재 속도라면 자카르타의 일부 지역은 오는 2050년 완전히 가라앉는다는 것이 전문가들이 전망이다.

 자카르타는 북쪽으로 자바해에 면해있으며 도시 곳곳에 13개의 강이 관통하고 있는 습한 지역으로, 홍수가 빈번히 발생하는 것은 놀라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최근 홍수는 더욱 심해지고 있다. 단순히 홍수 발생 빈도수 증가가 문제가 아니다. BBC는 이 거대한 도시가 말 그대로 "땅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카르타는 왜 가라앉고 있는 것일까.

 지난 20년에 걸쳐 자카르타의 지반 침하를 연구해온 인도네시아 반둥공과대학의 헤리 안드레아스 교수는 "자카르타 침수 가능성은 웃어넘길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카르타 북부 지역은 오는 2050년까지 95%가량 침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 자카르타 북부 지역의 침수는 진행되고 있다. 지난 10년 동안 자카르타 북부 지반은 2.5m 가량 낮아졌으며, 현재도 매년 약 25㎝씩 가라앉고 있다.

 전 세계 해안 대도시도 해수면 상승으로 가라앉고 있으나, 북부 자카르타의 이같은 침하 속도는 세계 해안 도시의 두 배 이상이라고 BBC는 지적했다.

 자카르타 전체는 연간 1㎝~15㎝가량 가라앉고 있으며, 도시의 절반 가량이 현재 해수면 보다 낮다.

 그 영향은 자카르타 북부에서 확연하다.

 북자카르타의 무아라 바루 지역에 있는 한 빌딩은 한 때 어업회사가 있었으나 현재는 2층 베란다를 제외하고는 빈 건물이다. 지반 침하로 빌딩이 가라앉으면서 1층에 물이 고여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 빌딩 주변 부지가 건물보다 높아서 물은 이 건물에 고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반 침하로 가라앉은 자카르타의 한 건물의 모습. (사진출처:BBC) 2018.08.13.

 이 지역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매년 땅이 가라앉고 있다"라고 말했다.

 북자카르타는 역사적으로 항구 도시였다. 오늘날에도 탄중프리오크라는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바쁘게 돌아가는 항구도시가 있다.

 바다가 보이는 북자카르타의 한 빌라에 거주하는 여성은 빌라가 가라앉는 것을 육안으로는 확인할 수 없지만, 벽과 집안 기둥 곳곳에 금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집안 곳곳에 금이 가는 것은 지반 침하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의 작은 집들의 피해는 더 크다. 이들 집에서는 한때 바다 경치가 보였지만, 현재는 바닷물의 접근을 막기 위해 쌓인 회색 제방만 보일뿐이다.
 
 그러나 북자카르타 지역에는 호화 아파트들의 건설이 끊이지 않는 등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개발이 계속되고 있다.

 북부 지역 이외의 자카르타 지역의 지반도 침하하고 있다. 자카르타 서부 지역의 지반은 매년 15㎝, 동부 지역은 매년 10㎝, 중부 지역은 2㎝, 남부 지역은 1㎝씩 낮아진다.

 전 세계 해안 도시들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의 영향을 받고 있지만, 자카르타의 해수면 상승 속도는 매우 놀랍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자카르타 지반의 빠른 침하는 식수 등 생활용수를 위한 지하수 사용이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자카르타의 수도 설비는 열악해 많은 시민들은 지하수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자카르타 시민이 40%가량만 수도 시스템을 이용해 물을 공급받고 있는 실정이다. 

 지하수를 사용하면 할 수록 지반 침하는 가속하는데, 개인 뿐 아니라 거대한 쇼핑몰에서도 지하수를 끌어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당국의 규제는 느슨해 지하수 사용은 가속하고 있다.

 지난 5월 자카르타 당국이 중부 잘란 탐린 지역에 위치한 쇼핑몰 및 호텔 등 80개의 대형 건물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56곳이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외 33곳은 그마저도 당국의 허가 없이 불법으로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자카르타만을 따라 인공섬 17곳과 32㎞ 길이의 바다 방벽을 만들어 침수를 막는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그러나 인공섬과 방벽이 침하를 막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네덜란드 수리공학연구소인 델타레스의 얀 야그 브린크만은 이같은대책은 자카르타의 침수를 단지 20~30년 늦출 뿐 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카르타의 침하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은 단 한가지"라며 즉각 지하수 사용을 금지하고, 빗물이나 강물, 또는 인공저장소를 통한 수돗물을 사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