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6.5인치 애플 신제품 이름은 '아이폰XS 맥스'"

등록 2018.09.06 11:2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나인투파이브맥 보도..."플러스 대신 맥스로 부를 것"
아이폰9 699달러, 아이폰XS 799달러, 아이폰XS 맥스 999달러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장착한 신형 아이폰의 이름은 '아이폰XS 맥스'로 부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애플이 선보일 3종의 아이폰 신제품 명칭은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모델은 아이폰9, 5.8인치 OLED 모델은 아이폰XS, 6.5인치 OLED 모델은 아이폰XS 맥스로 예상된다.

 애플은 그동안 대화면 모델에 '+(플러스)'라는 수식어를 붙여, 이번 신제품 모델 역시 '아이폰XS 플러스'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했다.

 하지만 대화면 모델에 붙이는 수식어를 '맥스'로 변경함에 따라 플러스는 더이상 사용하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나인투파이브맥은 아이폰 신제품의 예상가격으로 아이폰9은 699달러, 아이폰XS는 799달러, 아이폰XS 맥스는 999달러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애플은 이달 12일 애플의 신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개최한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아이폰 3종과 아이패드 프로, 애플워치4, 맥북에어 등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은 12일 신제품 공개 이후 오는 21일 본격 출시할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6.1인치 모델의 경우 LCD 패널 수급 문제로 출시시기가 다소 늦춰질 수도 있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