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김정은과 나는 서로 사랑에 빠졌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30 11:25:17
"김정은, 내게 아름답고 멋진 편지 보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사랑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밤(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 윌링을 방문해 가진 중간선거 지원 유세 연설에서 북한 비핵화 협상의 성과를 자화자찬하면서 "나는 그(김정은)가 좋다. 그도 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북한과의 협상 성사를 위해) 먼 길을 걸어왔다. (민주당은) 내가 많은 것을 포기했다고 말하는데, 나는 아무 것도 포기하지 않았다. 내가 포기한 것은 (시간을 내서 김정은을) 만난 것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나를 미치게 만든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말하자 방청석을 메운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박수와 야유가 나왔다.

associate_pic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을 위해) 우리는 주거니 받거니 했다. 그리고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We fell in love)"라고 말했다.  자신이 김정은과 사랑에 빠졌다고 말하면 트집을 잡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재차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에게 보낸 편지를 언급하면서 "그는 내게 아름다운 편지를 보내왔다. 멋진 편지였다"고 말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