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MBA, 지원자 감소에 울상…4년 연속 하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1 16:55:48
하버드, 스탠퍼드 등 명문대도 감소세
유럽과 아시아에서 학위 따려는 학생 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미국 경영대학원 지원자 수가 4년 연속 하락하며 하버드, 스탠퍼드 등 소위 '명문' 학교들도 고군분투 중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MBA 프로그램에 대한 신청은 4년 연속 감소했으며,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학원들의 유치전이 전개되고 있다.

미국 경영대학원 입학위원회(GMAC)에 의하면 올 봄 마감된 MBA 지원서는 총 14만860개로 집계됐다. 특히 전년 대비 국제 학생이 11% 줄면서, 미국인을 위한 지원금도 2% 줄었다.

하버드는 올 가을학기 수강신청자로 9886명을 받았다. 이는 2005년 이후 가장 큰 하락이자 지난해 대비 4.5% 감소한 수치다.

스탠퍼드는 7797명으로 지난해 대비 4.6% 감소했다. 중소 경영대학원 관계자들은 명문대들조차 지원자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생존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

GMAC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올해 경영대학원 지원자가 감소한 주요 이유 중 하나는 유럽과 아시아에서 학위를 따려는 학생들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캐나다의 경우 8%, 동남아시아는 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산기트 초플라 GMAC 회장은 "미국 경제가 절정에 가까워지고 다음 불경기에 다시 상승할 수 있다"며 "지금 경영대학원 신청은 바닥을 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초플라 회장은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국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 감독을 강화하고 있고 아시아, 유럽과의 경쟁도 심화되고 있다"며 "미국 경영대학원들이 계속해서 압박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