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 국제관함식, 강정마을 100년 갈등 만들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0 20:43:24
"군함 모아놓고 평화 심겠다는 문재인 정부 한심해"
11일 오전 민주노총 등과 관함식 반대 기자회견 예정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열린 2018 관함식 반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문화제 '평화는 노래다'에서 참가자들이 살풀이 공연을 하고 있다. 2018.10.10. woo1223@newsis.com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국제관함식이 닷새간 일정으로 10일 개막한 가운데 관함식 반대단체는 문화행사를 열고 "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리는 국제관함식이 강정마을 주민들의 100년 갈등을 만들 것"이라며 개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 등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2018 해군 국제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공동행동)'은 이날 늦은 오후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평화는 노래' 행사를 열고 "문재인 정부가 대외적으로는 평화를 이야기하며 핵항공모함을 불러 들여 관함식 개최를 강행하고 있다"며 "평화를 위장한 정부의 잘못된 판단이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낮부터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피켓을 들고 시위를 이어간 공동행동 회원들은 '구럼비 도환생 비념' 퍼포먼스와 풍물패의 길놀이로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강동균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반대주민회 회장이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열린 2018 관함식 반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문화제 '평화는 노래다'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8.10.10. woo1223@newsis.com
발언에 나선 강동균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반대주민회 회장은 "문재인 정부가 전 세계 군함들을 제주 바다에 모아놓고 평화를 심겠다고 한다"며 "우리 강정주민들이 11년동안 흘린 눈물 위에 세워진 제주해군기지가 무너질 때까지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욱일기를 단 일본 군함이 우리 정부가 욱일기 게양 반대입장을 전하자 관함식에 불참하고, 중국은 자신들의 코앞에 세워진 해군기지때문에 불참을 선언했다"며 "이는 제주 바다가 평화의 바다가 아닌 긴장의 바다, 파괴의 바다, 오염의 바다를 의미하기에 동참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국제관함식이 개막한 10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군과 관함식 반대 단체들이 대치하고 있다. 2018.10.10. woo1223@newsis.com
공동행동 측은 해상사열이 펼쳐지는 11일 오전 민주노총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관함식 반대 성명을 발표하는 등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국제관함식은 오는 14일까지 46개국 함정 50여척, 항공기 20여 대가 참여하고 외국 장병 1만여명이 방문하는 큰 규모로 열린다. 해군은 관함식 기간동안 제주해군기지를 일반 국민들에게 개방한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