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전후납북피해가족 "전면적 생사 확인이라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29 17:54: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가 열린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29.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김성진 기자 =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전후 납북 피해자의 송환까지는 아니더라도 생사 확인이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이 제기됐다.

 최성룡 전후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이사장은 이날 국감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전면적 생사 확인을 받아내서, 즉각 송환 같은 것은 아니더라도 그분들의 생사 확인이 된 다음에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이사장은 그러면서 지난 1970년대 납북된 사람들이 여전히 북한에 생존해 있으며, 이들의 가족 또한 남측에 살아있다고 주장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그는 "1977년, 1978년 수학여행을 가서 끌려간 학생이 있다. 저 학생들이 평양에 있다"며 "통일부에 요구해서 적십자가 통일부에 (확인) 요청을 했는데 계속 확인 불가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저 학생 어머니가 살아계시는데, 김대중 대통령부터 박근혜 대통령까지 편지를 썼다"며 "그 어머니는 (편지에) '북한을 용서할 테니 생사 확인 한 번만, 나 껴안게 해줘', 그리고 뒤에다 '북한에서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썼다. 저 어머니 두 분을 어떻게 할 거냐"고 강조했다.

 최 이사장은 "이 문제는 대통령에게 다시 권유해서 정말 저 (납북) 학생을 최우선으로 북한에 요구해서, 두 어머니를 만나게 해달라"며 "비핵화보다 천륜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6·25 전쟁 당시 납북된 사람이 10만명이고, 이후 납북된 사람이 3700명 정도인데 많은 사람이 귀환하고 이제 516명 정도 남았다고 한다"며 "국군포로, 납북자에 대해 별도 의제 잡아서 남북회담 개최를 요구한다든지 해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남북회담에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제기한 적 있다. 올해 들어서도 정상회담과 고위급회담에서 최근 억류된 우리 국민 문제를 제기했다"며 "남북관계를 진전시켜 나가는 중요한 목적 중 하나도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길을 여는 데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어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현재 대화의 폭이 넓고 깊어졌으니 다음 번 대화할 때 의제로 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빠른 시간 내에 본격적으로 논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