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전남도, 중기·소상공인 육성자금 3800억원→4300억원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7 11:17:45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전남도청 전경. 2018.03. 08 (사진=전남도 제공)  praxis@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전남도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올 한 해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당초 3800억 원에서 4300억 원으로 확대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남도는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지난해와 같이 연간 3800억 원으로 계획했다.

 하지만 최근 경기침체로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유동성이 약화되고, 민선7기 들어 산단 내 입주기업이 늘면서 투자가 확대돼 자금 수요가 늘었다. 이 때문에 500억 원을 추가로 확보해 연말까지 지원키로 했다.

운영자금으로 지원하는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전남도와 13개 시중은행이 협약을 통해 마련한 은행 협조자금이다.

일반기업은 최대 3억 원, 일자리 창출기업 등 우대기업은 최대 5억 원을 융자지원 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기업의 대출이자 중 일부 이자(1.6%~3.0%)를 지원한다.

자금지원 신청은 전남도 누리집에 공고된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계획을 참조해, 중소기업자금은 전남도중소기업진흥원, 소상공인자금은 전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자세한 상담을 받아 접수하면 된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