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태영호 "망명 조성길 北대사대리, 부유한 외교관 가문 출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3 20:33:35
"장인도 베테랑 외교관…부인은 평양 의학대학 졸업"
"북한서 가장 좋은 아파트서 살아…자녀도 1명 있어"
"한국행 결심했다면 이미 서울에 와있을 가능성 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김정은 신년사로 본 2019년 한반도 정세 분석과 전망’ 간담회에서 태영호 전 주영 북한 공사가 발제를 하고 있다. 2019.01.02.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는 3일 망명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48) 북한 대사대리가 자신과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부유하며, 외교관 가문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채널A '뉴스 TOP10'에 출연, "최고위층까지는 아니다"면서도 "조성길은 북한에서 저보다는 대비도 안 될 정도로 경제적으로도 아주 좋고, 가문도 좋다고 볼 수 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조성길의 아버지도 외무성 대사였고, 장인도 북한의 장인은 외무성에서 대단히 알려진 대사"라며 "아버지는 일찍 사망했지만, 조성길의 장인과 외무성에서 같이 근무했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이어 조 대사대리의 장인인 이도섭 전 태국주재 북한 대사와 관련, 한국 외교부의 의전국장 역할을 수행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그러면서 "의전국장을 대단히 오래 해서 북한 TV에 항상 나왔고 김일성, 김정일 행사 때 의전 관리를 했다"고 언급했다. 또"1990년대 말에는 태국 주재 대사를 했고, 2000년대는 홍콩 주재 총영사를 했다"며 "북한 외무성에서 아주 고위급의 베테랑 외교관"이라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외교관 자녀인 조 대사대리의 부인도 평양 의학대학을 졸업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북한에서 가장 좋은 아파트가 고려호텔 앞에 있다. 거기에 두 가족이 함께 살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마지막으로 조성길을 본 것은 2013년 영국으로 파견되기 전인데, 그 때까지만 해도 자녀가 1명 있었다"며 "이탈리아에 나갈 때 자녀 1명도 데리고 나갔다"고 밝혔다.

조 대사대리의 망명 동기와 관련해 "외화벌이 압박은 별로 큰 역할을 하지 않는다"며 "외무성에서 나온 전문 외교관에게는 김정은도 그렇게 돈을 바치라는 요구는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 전 공사는 북한 지도층의 사치품을 밀수하는 통로 중 하나로 이탈리아를 지목하며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이탈리아에서 3년 동안 연수를 한 조성길이 밀수 루트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의혹을 제기했다.그러면서 "상당히 많은 자료가 조성길을 통해서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조 대사대리의 신원에 대해서는 "한국행을 결심했다면 지금 우리 관계자들이 조성길과 필경 접촉을 했을 것이고, 서울에 이미 와 있을 수 있는 가능성이 대단히 크다"고 분석했다. 다만 "조성길이 한국행을 결정하지 않았다면 이탈리아나 혹은 유럽 어느 한 곳에서 신변보호를 받으면서 머물러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날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비공개보고를 받은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조 대사대리는 임기가 만료되는 지난해 11월 초에 부인과 함께 공관을 이탈해 잠적했다고 알려졌다. 조 대사대리가 이탈리아 정부에 망명 신청을 했는지에 대해 김 의원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