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취업 재수생 주눅들 필요없어"....기업 65% "재지원자 긍정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9 08:07:01
"입사의지 강해 오래 다닐 것 같아서"
재지원자 최종 합격 비율 5명중 1명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2019 상반기 채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원하는 기업에 취업을 못해 절치부심 다시 준비해 도전하는 ‘취업 재수생’들도 있는 반면, 재지원에 대한 패널티를 걱정해 재도전을 포기하는 구직자도 많다.

하지만 재도전을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 이상은 탈락했다가 다시 지원한 ‘재지원자’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인사담당자 260명을 대상으로 ‘재지원자에 대한 생각’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과반수인 65%가 재지원자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재지원자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입사 의지가 강하고 오래 다닐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65.1%(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소신 있는 태도가 마음에 들어서’(27.8%), ‘부족한 점을 개선했을 것 같아서’(24.3%), ‘지난번에 안타깝게 떨어졌을 수 있어서’(18.9%), ‘목표를 세우고 달성하는 인재 같아서’(18.9%) 등을 들었다.

반면, 재지원자를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91명)은 그 이유로 ‘탈락했을 만한 이유가 있을 것 같아서’(67%, 복수응답), ‘탈락 사유가 개선되지 않았을 것 같아서’(40.7%), ‘능력이 부족할 것 같아서’(6.6%) 등을 꼽았다.

실제로 재지원자의 채용은 현황을 살펴보면 먼저, 채용 시 재지원자인지 여부를 파악하고 있는 기업은 절반을 넘는 55%였다. 이들 기업 중 43.4%는 재지원자가 최종 입사에 성공한 경우가 있다고 응답했다.

해당 재지원자가 최종 입사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는 ‘로열티 등 확고한 입사 의지 보여줌’(37.1%, 복수응답)이 첫 번째였다. 이어서 ‘과거 탈락 이유가 개선됨’(27.4%), ‘패기와 도전정신이 돋보임’(25.8%), ‘전체적인 역량이 상승함’(24.2%), ‘회사에 대한 이해도 높음’(19.4%) 등이 있었다.

전체 재지원자 중 최종 합격까지 이르는 비율은 평균 18.6%로 집계됐다. 재지원자 5명 중 1명은 최종합격을 하는 셈으로, 확률이 낮지 않다.

또 재지원자에게 반드시 물어보는 질문으로는 71.3%가 (복수응답) ‘다시 지원한 이유’를 꼽았다. 이어 ‘지난 지원과 비교해 달라진 점’(28.7%), ‘지난번 탈락 원인과 극복 과정’(16.1%), ‘입사 후 목표와 포부’(14%), ‘회사에 대한 애정’(9.1%) 등의 순이었다.

재지원자가 합격하기 위해 가장 어필해야 할 점으로 ‘지난 지원과 비교해 개선된 점’(40%)을 1위로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다시 지원한 이유’(19.2%), ‘직무, 업무와 관련된 강점’(13.5%), ‘지난번 탈락 원인과 극복 과정’(11.2%), ‘회사에 대한 애정’(8.1%), ‘입사 후 목표와 포부’(7.7%)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오래 근무할 수 있는 인재를 원하는 기업의 입장에서 재지원을 선택한 지원자는 입사 의지가 높다는 점에서 매력적일 수 있다”며 “‘취업 재수생’이라는 상황에 주눅들기보다는 강점인 입사 의지와 지난 지원 대비 향상된 점을 강조해서 보여준다면 타 지원자들보다 오히려 더 돋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