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전북도, 봄철 치료제 없는 A형 간염 각별한 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9 14:06:41
손씻기, 안전한 음식 섭취 등 개인위생 주의 당부
간 질환자는 A형간염 백신 접종 필요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 전북도 보건당국은 A형 간염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 전라북도 보건당국은 최근 A형 간염이 전국적으로 지난해보다 2배 가까이 늘고 있다며 도민들에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19일 도에 따르면 A형 간염 바이러스는 A형 간염에 걸린 사람의 분변을 통해 체외로 배출돼 손, 음식, 물 등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A형간염 감염자를 통해 가족이나 함께 생활하는 사람들에게 전염되는 경우가 많으며 인구밀도가 높은 집단(군인, 어린이집 등)에서는 집단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증상으로는 황달, 피로, 짙은 소변, 식욕부진, 오심, 구토,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황달이 가장 흔하고 대부분의 증상은 2개월 이내에 소실된다. 합병증 발생은 드물지만 만성 간염 보균자에서 A형 간염이 발생하는 경우 합병증 발생이 높다.

감염 후 평균 15~50일의 잠복기를 거치며 황달 또는 간 수치가 상승하는 등 증상이 발생한 이후 1주일간 전염력이 가장 높아 증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격리가 필요하다.

이와 함께 용변을 본 후나 음식을 취급하기 전, 환자나 유아를 돌보기 전에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로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고, 음식 익혀 먹기와 물 끓여먹기를 실천하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은 “A형 간염은 아직 특별한 치료제가 없고 백신 접종과 개인위생 준수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항체 보유율이 낮은 20~40대 젊은 층은 백신 접종을 할 것과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