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초중고 학생 절반 이상 근시에 4명 중 1명 비만…건강 적신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27 06:00:00
시력 0.7 이하 53.7%…교정은 60% 안 돼
라면·패스트푸드 섭취↑운동량은 제자리
비만율 농어촌이 더 높아…남학생 27.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지난해 초·중·고 학생들이 건강상 근시 등 시력 이상과 충치 질환을 가장 많이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을 거르거나 피자·라면 등 패스트푸드를 주 1회 이상 섭취하는 등 비만으로 이어지기 쉬운 식습관도 늘어났다. 실제 학생 4명 중 1명은 비만 또는 과체중이었다.

교육부는 27일 이 같은 내용의 '2018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눈 나쁜' 학생 절반 이상…중·고등학생 65~75%

시력 0.7 이하인 학생은 절반 이상인 53.7%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중 교정하는 학생은 58.9%에 그쳤다.

시력 이상인 초등 저학년 학생은 26.7%, 4학년은 48.1%로 절반 이하였지만 중학생은 65.7%, 고등학생 75.4%가 시력 이상을 겪었다. 학교급이 올라갈 수록 급증하는 경향을 보인 것이다.

충치를 앓는 학생 비율은 22.8%였다. 초등학교 1학년이 26%로 가장 높았지만 고등학교 1학년도 25.54% 수준이었다.

초등학교 4학년은 21.9%, 중학교 1학년은 17.5%로 나타났다. 잇몸에 병이 나는 치주질환은 전년보다 0.4%포인트 늘어난 13.6%로 나타났다.

◇비만율 25% 돌파…4년 전부터 증가세

비만군으로 분류되는 학생 비율은 25%다. 이중 비만은 14.4%, 과체중은 10.6% 수준이다. 이는 전년도(23.9%)보다 늘어난 수치이며, 4년 전인 2014년(21.2%)에 비해 3.8%포인트 증가했다. 비만군인 남학생은 평균 27.5%, 여학생은 22.9%로 나타났다.

농·어촌 지역의 비만군 학생 비율은 도시지역보다 높아 격차를 보였다. 도시지역은 초등학생 23.5%, 중학생 24.1%, 고등학생 27%인데 비해 농어촌 지역은 초등학교 26.8%, 중학교 27.5%, 고등학교 28.3% 수준이다.

실제 학생들의 식습관은 더 나빠졌다. 아침식사 결식률은 초·중·고 학생 모두 전년도보다 늘어나는 추세다.

주 1회 이상 햄버거와 피자, 튀김 등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비율이 고등학생은 최근 5년간 증가했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은 소폭으로 감소했다. 주 1회 이상 라면을 먹는다는 응답은 중학생이 88%로 가장 높았고, 고등학생은 82.2%, 초등학생은 77%로 나타났다.

반면 나이가 많아질수록 유제품과 채소 섭취율은 낮아졌다. 유제품 섭취율은 초등학생은 46.6%인 반면 중학생은 31%, 고등학생은 21.3% 수준이었다. 채소를 매일 섭취한다는 응답은 초·중·고 모두 30% 미만이었다.

주 3일 이상 운동한다는 응답도 초등학생은 59.25%였지만 중학생은 35%, 고등학생은 23.6%로 나타났다. 고등학생은 지난 2015년 25.6%가 주3회 운동했지만 3년 연속 감소해 23.6%로 집계됐다.

◇키 덜 컸다…체중 증가해도 고3 여학생은 줄어

지난해 학생들의 신장은 1년 전과 비슷했지만, 몸무게는 대체로 늘어났다.

최근 5년간 고등학교 3학년의 평균 키는 남학생 173.8cm, 여학생 160.9cm로 성장세가 둔화됐다. 초등학교 6학년도 2016년 이후 남학생은 152.2cm, 여학생은 152.2cm로 변화가 거의 없다. 중학교 3학년 남학생은 평균 170.2cm, 여학생은 평균 160.3cm로 나타났다.

몸무게는 모든 학교 급에서 증가하는 추세다. 고등학교 3학년 여학생만 전년도 57.8kg에서 57.5kg으로 소폭 감소했다.

교육부는 매년 초·중·고 학생들의 신체 발달 상황과 건강생활 실천 정도, 주요 질환을 알아보기 위해 표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간 전국 1023개 표본학교 학생 10만8016명의 건강검사 자료를 분석했다.

교육부는 지난 1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확정한 '제1차 학생건강증진 기본계획'에 따라 학교 내 건강증진 교육은 성장단계에 필요한 건강 지식을 집중적으로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앞으로 비만 예방프로그램을 지원하고, 비만 학생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검사를 실시하는 등 건강이 취약한 학생의 건강 회복을 위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