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류허 "타협할 수 없는 부분 있다…원칙 양보 못해"(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1 12:53:14
美 관세 인상에 "해결책 아냐, 中 두렵지 않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류허 중국 부총리가 10일(현지시간) 이틀째 무역협상을 하기 위해 미 워싱턴 미 무역대표부(USTR)에 도착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9.05.09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미중 무역협상이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난 가운데 중국측 수석대표인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중국이 타협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10일(현지시간) 니케이 아시아 리뷰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이날 무역협상이 끝난 뒤 중국 언론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든 국가는 중요한 원칙을 갖고 있다. 우리는 원칙적인 문제에 대해 양보 할 수 없다(Every country has important principles, and we cannot make concessions on principle issues)"고 천명했다.

류 부총리는 '원칙적인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미국이 보조금 개혁 방안 등 주요 현안에 대한 법제화를 요구한 것에 대한 반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와 블룸버그통신 등은 중국이 법제화를 거부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단 류 부총리는 "무역협상이 끝난 것(disintegrated)은 아니다"며 "협상 중에 문제(hiccups)에 직면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측이 베이징에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며 "우리는 여전히 미래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고 했다.

류 부총리는 중국 관영 CCTV와 인터뷰에서 미국의 관세 인상에 대해서는 "그것은 해결책이 아니다(not a solution)"며 "전세계에 위해를 가할 것이다. 우리는 무고한 사람을 다치게 해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미국의 협상 태도 변화도 촉구했다. 그는 "중국인과 미국인, 전세계인을 위해 우리는 이번 협상을 합리적으로 대처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두렵지 않다, 중국인 또한 두렵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평등과 존엄성을 갖춘 협력적인 합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CCTV는 미중 무역협상 관련 보도에서 "양측이 의사소통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면서 "결렬이라기보다는 양측의 이견이 단기간에 해소되지 않는 상황에서 발생한 에피소드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