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광주·전남 버스 임금협상 타결, 파업 모두 철회(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5 00:50:35  |  수정 2019-05-15 01:10:38
노사 모두 파업에 부담 느껴 한발씩 양보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 시내버스 노조와 운수업체 간 임금협상 결렬로 지방노동위원회 1차 조정이 열린 8일 오후 광주 동구 한 버스정류장에 시내버스들이 정차하고 있다. 2019.05.08. wisdom21@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맹대환 기자 = 광주와 전남지역 시군 버스 노사가 막판 진통 끝에 임금협상을 모두 타결시켜 버스파업이 철회됐다.

15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지역 시내버스 노사는 전면파업을 하루 앞두고 지난 14일 오후 전남노동위원회에서 2차 조정회의를 갖고 임금 총액기준 6.4% 인상에 합의했다.

 노조의 요구대로 근무조건이 비슷한 대전과 임금인상률이 차이가 있을 경우 그 차익 분은 2020년 임금에 반영키로 했다.

 월 16만원 인상분을 시급으로 전환해 지급하며 올해 8만원, 2020년 8만원으로 나눠서 인상한다.

광주는 7월부터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과 맞물려 전국 연대파업이 예고됐으나,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5·18기념행사,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등을 앞두고 상호 양보를 통해 합의를 이끌어 냈다.

노조는 주요 쟁점인 시급 10.9% 인상, 대전과 동일 수준 임금 인상, 월 근로일수 2일 단축분 임금보전 등을 고수하면서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95%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시켰다.

하지만 파업시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지역의 경제여건 등을 감안해 임금인상률을 하향 조정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14일 오후 전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2차 조정회의를 갖고 임금협상에 합의하고 있다. 2019.05.14 (사진=버스운송사업조합 제공)mdhnews@newsis.com

사측과 광주시도 임금 인상 명분에는 공감하면서도 적자 운영을 이유로 3~4년간 단계적 인상을 주장하다가 한 발 물러섰다.

사측은 운전원의 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해 매년 3억원의 복지기금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6.4%를 인상하면 운전원의 월 임금은 현재 352만4000원에서 374만원으로 전국 대비 중위권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지역도 광양 1개 시내버스 노사가  전날 11시50분께 임단협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18개 회사가 모두 파업을 철회했다.

 노사는 버스 운행 중단으로 도민에게 불편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전남지방노동위원회 조정기한인 14일까지 도·시군·노사가 임금협상을 수차례 진행해 마침내 합의에 도달했다.

합의에 따라 시내버스 운전원은 기존 한 달에 1일 16시간 15일 근무에서 2일을 단축한 13일을 근무하고, 농어촌버스 운전원은 1일 13시간 18일 근무에서 1일 단축한 17일을 근무하게 된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은 보전한다.

애초 전남 14개 시군 시내·농어촌버스 운송사 18개사는 노사 간 2019년도 임금협상이 결렬돼 전남노동위원회에 지난 4월 조정 신청하고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15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노사상생의 도시인 광주에서 시내버스 운행 중단에 따른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협상에 임해주신 노사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광주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이 이용하기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노사 상생과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해 양 측이 한발씩 양보해 임금협상에 합의함으로써 파업을 철회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앞으로 전남도는 버스업계의 경영 효율화를 통해 업계 경영수지는 물론 운전원 근로 여건이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