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전국적 버스파업은 면했지만 후폭풍 예고…서울·부산 진통(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5 02:05:49  |  수정 2019-05-15 02:12:48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14일  오후 경기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2차조정회의가 끝난 버스노사 대표들이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5.14.  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경기도가 정부가 권고한 버스요금 인상안을 받아 들임으로써잘 마무리될 것으로 보였던 버스대란이 서울과 부산 등지에서의 협상결렬로 위기를 맞고 있다. 다행히 서울과 경기도는 협상기일을 연기하면서 파업을 일단 유보했지만 부산은 당초 예정대로 파업에 들어가기로 함으로써 일부지역에서의 버스대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을 200~400원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금 상태로 계속 갈경우 결국 대규모 감차운행, 배차축소로 경기도민의 교통불편이 극심하게 될 것"이라"며 "불가피하게 버스요금 인상을 할 수 밖에 없다"고 양해를 구했다.

경기도의 시내버스요금 인상과 함께 충청남북도와 경남, 세종시 등도 연내 시내버스 요금을 각각 올리기로 함으로써 이날 우려된 버스 총파업 규모는 크게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파업예고가 철회된 지자체는 대구, 인천, 광주, 전남, 충남 등이다.
 
대구버스 노조는 지난 13일 저녁 임금 4% 인상, 정년 2년 연장에 합의하면서 파업을 철회했고 광주버스 노사는 6.4% 임금인상안에 합의했다.

충남버스는 일단 파업은 철회하고 노조측이 제시한 안건에 대해 협의를 계속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노조는 월 47만원 인상, 정년 60세에서 62세로 연장, 근로일수 20일에서 19일로 단축 등을 요구한바 있다. 

이밖에 인천버스 노사는 올해 임금 8.1%를 올리고 향후 3년간 20%를 인상키로 합의하면서 파행을 막았다.아울러 경기도는 노사간 입장차가 크지만 6월까지 협상을 계속하면서 파국을 막기로 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오는 15일 전국 버스파업이 예정된 가운데 손명수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피곤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9.05.13.  ppkjm@newsis.com
하지만 서울과 부산 등은 협상을 완료하지 못했다. 그나마 서울시는 17일까지 조정기한을 연장하기로 결정했지만 협상이 결렬되면 15일 첫차부터 운행을 중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부산은 전날 협상결렬을 선언하고 이날 오전 4시부터 총파업을 강행하기로 함에 따라 시민들의 불편은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전국적인 버스파업이라는 총체적 난국을 막게 됐지만 국민 부담이 늘게 됐다는 점에서는 곱지 못한 시선을 받고 있다. 

일례로 서울시는 서울시내버스의 준공영제 실시로 2004년이후 3조7000억 가량을 메꿔왔는데 결국 정부가 준공영제 실시를 공언함으로써 향후 그만큼의 자금이 들어갈것도 배제치 못하게 됐다.

또한 경기도가 인상키로한 200~400원 요금도 결국은 경기도민, 나가서는 국민들의 주머니에서 나가야한다는 점에서 후폭풍이 불가피해 보인다.

광명시에 사는 이모(54)씨는 "극단적인 사태까지 가는 것을 막은 것은 다행이지만 국토부 장관과 경기도지사가 독단적으로 결정할게 아니라 시민단체 등이 모여  최종 결정하는게 바람직하지 않냐"며 아쉬움을 표했다.

의정부시에 사는 박모(23)씨는 "솔직히 말이 안돼는 것같다"며 "우린 따지고보면 두번 내는거라고 생각해서 억울하고 화난다. 앞으로 자전거 타는 사람이 늘것이다"고 말했다.


y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