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기밀누설 강효상 엄단…정청래도 같은 잣대로 조사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5 16:34:17
"정청래, 한미 통화 로데이터 받았다고 과시 공개"
"여권에 누설하면 무사, 야권은 처벌…풍조만들 것"
"국가 기밀 누설은 정치 공세의 수단이 될 수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이재명 지사 건 및 백두칭송위원회 건 관련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2018.11.18.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바른미래당이 25일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기밀 유출'과 관련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을 엄단하는 것은 물론 정청래 전 의원도 똑같은 잣대로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조사 결과를 보고 엄중 처벌한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응당한 방침이다"라며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동시에 책임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마침 논란이 되고 있는 정청래 전 의원도 강 의원처럼 똑같이 취급돼야 한다"라며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한 로데이터(raw data·원자료)를 다 받았다'며 과시하고 공개한 바 있다. 강 의원 공세에만 치중할 것이 아니라 정 전 의원에게도 똑같은 잣대를 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 전 의원의 소행이 강 의원의 경우와 같다면 외교부의 공직 기강이 이미 오래 전부터 흔들리고 있었음을 말해준다"라며 "청와대는 정 전 의원의 경우도 똑같이 조사해서 밝히고 공직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여권에 기밀을 누설하면 무사하고 야권에 기밀을 누설하면 처벌받는다는 풍조만 낳을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또 청와대에도 책임을 물었다. 그는 "청와대는 강 의원이 공개할 때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오히려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으름장 놓더니 이제와선 그게 사실이라는 것인지 어리둥절하다"라며 "결과적으로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면 그 경위를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국가 기밀 누설은 정치 공세의 수단이 될 수 없다"라며 "청와대도, 외교부도, 한국당도, 민주당도 분명히 밝힐 것은 밝히고 바로잡을 것은 잡아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현 논란 속에서 국민들은 전부 다 이해를 할 수 없다"라며 "어느 누구고 상대를 공격하고 자기만 빠져나가는 정치공세가 아니라 사리와 원칙에 맞게 책임있는 행동을 해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