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정청래, 법적 조치 엄포까지 참 뻔뻔…적반하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15:23:37
"잘못했다고 시인하지 않는 패턴 청와대와 똑같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찬선 기자 =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6.04.26. mania@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바른미래당은 26일 정청래 전 의원이 한미정상 통화누설 의혹에 대해 법적 대응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정청래 전 의원이 작년 1월 방송 중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간 전화 통화 로데이터를 다 받았다'며 자랑했던 것을 두고 이제 와서 '대화 내용을 모른다'고 하고 '상상력'이라고 한다"며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엄포도 놓아 역시 참 뻔뻔하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방송 중에 그렇게 말한 게 사실이고 이제 와서 그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면, 정 전 의원이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시청자들에 대한 정중한 사과 아닌가"라며 "그때는 그렇게 자랑하고 과시를 하더니 이제 와서 상상력이라고 한다면 시청자를 우롱한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허위사실 유포는 본인이 한 거 아닌가. 본인이 로데이터를 다 받았다고 하니 그 말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람이 왜 허위사실 유포니 법적조치니 하는 대상이 되어야 하는가"라며 "자신이 잘못했다고 솔직히 시인하고 이해를 구하는 법이 없다. 청와대의 행동도 같고 지금 정청래 전 의원도 그렇고, 하는 행동 패턴이 정말 똑같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청래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자신에게 제기한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 의혹'과 관련, "한미정상 통화 관련 토크 중 지금도 청와대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그 내용을 내려 받아 그것을 토대로 이야기했다"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해 1월4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한미정상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이 있었고 하루 뒤인 1월5일 저녁 판도라 녹화가 있었다"며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은 방송 중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공개 되지 않은 한미 정상의 대화 내용을 나는 모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