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대동공업, KAIST와 자율 전기차 공동 연구 협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5 08:39:44
1t급 전기 및 하이브리드 트럭, 다목적 전기 운반차 공동 연구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대동공업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와 자율·전기자동차 공동 연구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KAIST 친환경차연구센터는 2017년에 설립된 전기차·자율주행차에 특화된 연구소로 대전과 제주도에 연구센터를 두고 있다. 자율·전기자동차 산업분야 인큐베이팅센터를 표방하며 하이브리드 및 전기 트럭 개발, 내연기관차의 전기차 개조 기술, 딥 러닝 방식 자율주행차 기술을 중점 연구하고 있다.

대동공업은 이번 MOU를 기반으로 KAIST 친환경차연구센터와 함께 1t 전기·하이브리드 트럭 및  전기 다목적 운반차(UTV) 개발을 추진할 방침이다. 하이브리드 1t 트럭은 디젤엔진과 전기모터를 함께 사용하는 트럭용 개조 플랫폼으로 공동 연구를 통해 최종 사업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후 경유차의 도심 운행 제한 정책의 확대 적용으로 노후 경유차의 하이브리드 개조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 다목적 운반차는 지난해 출시한 디젤 다목적 운반차 '메크론(MECHRON)2450'의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 및 해외 선진 농기계 시장을 겨냥한 전기 운반차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조향 방식이 자동차와 같아 쉽게 운전할 수 있고 적재함이 있어 화물 운반이 가능하며 각종 작업기를 부착해 작업까지 할 수 있다.

북미 시장 규모만 40만대에 달할 정도로 선진 농기계 시장에서는 널리 보급된 제품이다. 산, 들판, 강 등 다양한 환경에서 작업, 운반, 이동의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국내외 운반차 시장은 아직까지 디젤과 가솔린 등이 주를 이루고 있지만 전기 모델의 수요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연구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원유현 전략기획부문장은 "환경 규제로 상용차 및 농기계 시장에서 전기 모터를 동력원으로 하는 친환경 장비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KAIST 친환경차센터와 전기동력 시스템에 대한 공동 연구를 통해 1t 전기 및 하이브리드 트럭 개발로 매출 다변화를 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확보한 전기 동력 시스템 기술을 농기계 전분야로 확산해 접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