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로 다 보여주지 못한 것, 소설 '디어 에번 핸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9 11:32: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뮤지컬 '디어 에번 핸슨'은 뮤지컬·연극계의 아카데미상으로 통하는 2017 제71회 토니상에서 '베스트 뮤지컬'을 비롯한 6관왕에 올랐다.뮤지컬 부문 남우주연상(벤 플랫)과 여우조연상(레이철 베이 존스), 극본상(스티븐 레베손), 베스트 오리지널 스코어상(벤지 파섹 & 저스틴 폴), 베스트 오케스트레이션 상(알렉스 라카모아) 등 주요상을 휩쓸었다.

불안 장애를 앓고 있는 고등학생 에번 핸슨이 동급생의 죽음 등을 겪고 성장하는 이야기다. 소수자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등 감동적인 드라마라는 평을 받았다. 웃음도 녹아들어가 있는 동시에 외로움 등 현대 관객이 공감할 만한 요소를 두루 갖췄다.

 번역 출간된 소설 '디어 에번 핸슨'은 제한된 시간과 공간에서 뮤지컬이 미처 다 보여줄 수 없었던 사건의 인과관계와 인물들 저마다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뮤지컬에서 서사는 에번에게만 집중됐다. 소설은 주변인물인 죽은 '코너'로까지 확장시킨다. 그가 자기 고백을 하게 되는 서술은 소설로서만 가능한 부분이다. 오해와 거짓말로 코너와 절친한 친구가 돼 버린 에번은 괴로워하지만 코너의 죽음을 의미 있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자신과 코너처럼 불안장애로 힘들어하는 이들을 돕고 아픔을 공유하는 '코너 프로젝트'를 생각해낸다.

associate_pic
뮤지컬 '디어 에번 핸슨'
이 프로젝트 발대식에서 '당신은 혼자가 아니에요', '누군가 당신을 알아봐줄 거예요'라는 메시지가 담긴 추도사 '유 윌 비 파운드(You Will Be Found)'를 낭독한다.

이 감동적인 추도사는 '#YouWillBeFound'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소셜 미디어 상에 급속도로 퍼져 나간다. 늘 불안하고 외로웠던 에번은 코너의 죽음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과 관계를 맺게 됨으로써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사랑하게 된다.

뮤지컬은 '2018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뮤지컬 시어터 앨범' 상을 받기도 했다.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 '메리 포핀스 리턴즈' 팀이 영화화를 확정했다. 밸 에미치·스티븐 레번슨·벤지 파섹·저스틴 폴 지음, 이은선 옮김, 432쪽, 1만4500원, 현대문학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