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어로케이, 금호아시아나 출신 최판호 부사장 선임

등록 2019.07.02 15:07: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지난달 27일 이사회 열어 안건 의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신규 저비용항공사 에어로케이가 금호아시아나그룹 출신인 최판호 전 에어부산 경영본부장을 신임 부사장으로 선임했다.

에어로케이는 지난달 27일 이사회를 열어 최판호 신임 부사장 선임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2일 밝혔다. 회사 측 관계자는 "강병호 대표이사 체제의 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항공사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최 신임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말했다.

최판호 부사장은 과거 금호아시아나 플라자 법인장을 지냈으며, 지난해 말까지 에어부산에서 경영본부장(전무)을 맡았다. 최 신임 부사장은 현재 김포공항 인근의 에어로케이 서울 사무실에 출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부사장은 에어로케이의 투자자인 에이티넘파트너스 측에서 추천한 인물이다. 이 때문에 업계 일각에서는 에어로케이가 향후 최 부사장의 공동대표 선임에 나설 수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로 또 다른 신규 항공사인 에어프레미아는 최근 김세영 대표를 영입하고 기존 심주엽 단독 대표 체제에서 공동 대표 체제로 전환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에어로케이와 에이티넘파트너스 측은 "향후 공동대표 체제 전환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못박았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