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대문구, 청년 주거문제 워크숍 '혼자, 모이면 여럿'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04 11:55: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서대문구는 11일과 18일, 25일 오후 7시 '신촌, 파랑고래' 3층 꿈이룸홀에서 청년 주거문제 워크숍 '혼자, 모이면 여럿'을 연다. 2019.07.04. (포스터=서대문구 제공)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청년들이 '지옥고' 즉 반지하, 옥탑방, 고시원으로 대변되는 자신들의 열악한 주거 현실을 나누고 대안을 모색하는 행사가 서대문구 신촌에서 3차례 열린다.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11일과 18일, 25일 오후 7시 '신촌, 파랑고래' 3층 꿈이룸홀에서 청년 주거문제 워크숍 '혼자, 모이면 여럿'을 연다고 4일 밝혔다.

첫날에는 비영리 민간단체인 민달팽이유니온의 최지희 대표가 강사로 나서 이 시대 청년들이 처한 주거 현실에 대해 기조 강연을 한다. 이어 참여자들이 ▲주거비용 ▲임대차 관계 ▲공공임대주택 ▲1인 가구 등의 주제별로 팀을 구성하고 세부 토론 내용을 정한다.

2회와 3회 모임에서는 팀별 논의와 중간발표, 최종 주제 발표를 통해 청년 주거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들을 도출한다.

참여 신청은 인터넷(http://ver.kr/ED8urV)으로 받는다. 설문 내용을 바탕으로 4개팀에 8명 내외씩 모두 30여명이 선발된다. 무료 행사로 3회 모두 참여할 수 있다. 청년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