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공수처, 충분히 동의한다"…찬성 입장 표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08 15:35:43
8일 국회 법사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를 듣고  있다. 2019.07.0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후보자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련 법안에 대해 큰 틀에서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윤 후보자는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자는 "공수처나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 법무부 산하 별도 외청 형식이든 부정부패에 대한 국가 전체 대응 역량이 강화되는 쪽으로 간다면 수사를 누가 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검찰의 직접수사를 줄이다 장기적으로 하지 않는 상황이 생기더라도 그렇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법안 각 조항에 제가 총괄해서 찬성이나 반대를 말할 순 없지만, 부패 대응 국가 역량 총합이 커진다면 그런 방향에 충분히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 공수처 법안에 비춰 부패대응 능력이 떨어진다고 평가하는 것이냐'고 묻자, 윤 후보자는 "아니다"라며 "공수처 개별 조항에 대해 일률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대응력이 강화되는 점에서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찬성 입장으로 이해하면 되냐는 질문엔 "그렇다"고 긍정했다.

법사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 중이며, 검·경 수사권조정 입장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혐의 사건 수사 무마 등 의혹 관련 질의를 이어가고 있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