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풍 '다나스' 피해 계속 늘어…주택침수 20건·소방조치 123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0 11:47:47
중대본, 오늘 진영 행안장관 주재 상황점검회의
부산·전남·대구서 정전 피해…국립공원 통제 계속
"태풍 세력 약화…완전 소멸시 수습·복구체제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07.20.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직·간접적 영향으로 물적 피해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도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과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제주 19곳과 부산 1곳 등 주택 20곳이 물에 잠겼다.

이날 오전 6시 집계치인 18곳(제주 17곳·부산 1곳)보다 2곳 늘었다.

전남 여수에서는 77번 국도 사면의 토사가 유출돼 전날 밤 긴급복구를 했다. 부산에서는 해안가를 따라 설치된 데크 15m가 파손됐다.

정전 피해도 있었다. 부산 495가구, 전남 109가구, 대구 15가구 등 총 619가구가 길게는 3시간 가까이 전기 공급을 받지 못해 불편을 겪었다.

현재 지자체를 통해 태풍 피해 상황을 계속 집계하고 있어 그 규모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게 중대본 측 설명이다.

소방당국은 전국 493명의 소방인력과 장비 151대를 동원해 27건(567.6t)의 급배수를 지원하고 123건의 안전조치를 취했다. 경찰은 피해가 예상되는 지하차도와 상습침수지역 등에 대한 순찰을 벌이고 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지역에 호우·강풍경보가 발령된 20일 오전 부산 금정구 영락교 굴다리가 침수돼 승용차 1대가 빠졌다. 경찰은 굴다리 입구 양방향 50m 구간을 통제하고 있다. 2019.07.20.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photo@newsis.com
하늘과 바닷길도 여전히 막혀있다.

부산 동래구 세병교와 연안교 일대 하상도로의 통행이 이날 오전 3시25분부터 금지됐다. 사상구 수관교와 기장 월천교도 오전 6~7시께부터 통제됐다.

출입이 통제된 국립공원 탐방로는 10개 공원 296곳으로 늘었다. 이날 오전 6시만 하더라도 8개 공원 242곳만 오갈 수 없었다.   

항공기는 8개 공항 53편이 결항됐다. 여객선도 85개 항로 124척의 발이 묶였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 중인 19일 제주국제공항에 강한 비바람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이 속출하고 있다. 2019.07.19. woo1223@newsis.com
중대본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중대본부장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를 갖고 태풍 피해 상황을 살폈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재해구호물자 지원을 준비하고 구호지원기관의 비상연락망을 점검했다. 전국 시·도별 응급·취사 구호세트는 총 1만7495개(부산 2678개, 울산 996개, 전남 4527개, 경남 7583개, 제주 1714개) 갖추고 있다.

태풍 다나스는 당초 남부 지방을 관통해 이날 밤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됐지만 남부 지방에 상륙하면 세력이 급격히 약화해 내륙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보됐다.

중대본 관계자는 "태풍 세력이 약화하더라도 기상상황을 주시하면서 피해 발생 시 재난관리자원을 총동원해 신속한 응급복구를 실시할 것"이라며 "완전 소멸 시에 수습·복구체제로 전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