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정부, 주일 외교관들 불러 "수출규제, 보복조치 아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3 10:25:15
22일 제3국 대사관 직원 20여명 외무성에 불러 브리핑
associate_pic
【도쿄=교도·AP/뉴시스】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치러진 참의원 선거 결과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9.07.22.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일본에 주재하는 제3국 대사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및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은 지난 22일 일본에 주재하는 제3국 대사관 직원 약 20명을 도쿄(東京) 외무성에 불러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자국 입장을 전달했다. 

일본 측은 설명회에서 이번 수출규제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가 아니라 안보와 관련된 수출관리의 일환이라는 기존 일본 정부 주장을 반복했다고 한다. 설명회는 약 1시간 동안 이뤄졌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참의원 선거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국가간의 약속을 지키는지 신뢰의 문제"라고 말했다.

또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했다"며 "국교정상화의 기초가 된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위안부합의를 비롯한 양국간의 국제조약을 한국이 일방적으로 어겼다"라며, "약속을 지켜주기 바란다"라고 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