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지소미아 파기, 북중러에 편입되려는 것이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2 18:50:15
靑정무수석과 면담…지소미아 연장거부 설명 들어
"혼란스러운 정국과 지소미아 파기 관련된 것 아니냐"
국익보다 정권의 이익에 따른 결정 아닌가 생각" 비판
"靑, 청문회 요식행위 삼아 조국 임명 강행 뜻 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8.22.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문광호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더이상 지속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해 "이 정부가 전통적 한미동맹보다 북·중·러에 편입되려는 내심을 보여준 것 아닌가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지소미아 연장 거부 결정을 설명하러 온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결국 한일 갈등으로 지소미아 파기까지 갈 수 밖에 없다고 했는데 매우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역사갈등이 경제에 이어 안보갈등으로 이어진 것"이라며 "어려운 정국에서 매우 우려스러운 결정"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강 수석은) 결국 한일 갈등이 풀리지 않았다는 취지로 설명했다"며 "혼란스러운 여러 정국과 지소미아 파기가 관련된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 국익보다 정권의 이익에 따른 결정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했다.

'혼란스러운 정국과 지소미아 파기의 관련성'을 언급한 것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론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조 후보자에 대해서 사실상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강 수석과의 면담에서) 볼 수 있었다"며 "결국 국민의 정서나 눈높이와 다른 말씀을 하셔서 실질적으로 앞으로 진행될 여러가지 남은 과정에 대한 걱정이 많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문회를 요식행위로 임명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읽혔다"고 덧붙였다.


ephites@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