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 여성 독립운동가 전시실 11월 문 열어…11명 흉상 설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4 12:29:00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23일 오후 충북미래여성플라자 A동 문화이벤트홀에서 충북도가 주최하고 충북여성재단이 주관한 2019 양성평등 토론회 '여성사로 새로 쓰는 충북독립운동'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9.08.23. ksw64@newsis.com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충북도가 3·1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재조명되고 있는 여성 독립운동가 전시실을 만든다. 전국 최초이며 오는 11월 정식 개관을 할 계획이다.

24일 도에 따르면 청주시 상당구 방서동 미래여성플라자 1층에 99㎡ 규모의 전시실을 조성 중이다.

이곳에는 충북 출신이거나 연고가 있는 여성 독립운동가 11명의 흉상이 설치된다. 유품과 활동상을 담은 기록물 등도 전시한다.

흉상이 세워지는 여성 독립운동가는 고(故) 박재복(1918~1998·영동)·신순호(1922~2009·청주)·어윤희(1880~1961·충주)·오건해(1894~1963·청주)·윤희순(1860~1935·충주)·이국영(1921~1956·청주)·임수명(1894~1924·진천) 여사 등이다. 이들은 모두 충북이 고향이다.

나머지 4명은 충북 연고 독립운동가다. 연미당(1908~1981) 여사를 비롯해 박자혜(1895~1943)·신정숙(1910~1997)·이화숙(1893~1978) 여사다.

도는 애초 광복 74주년인 8월 15일 전시실 문을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흉상을 제작하는 여성 독립운동가가 추가되며 연기했다.

오는 11월 17일 순국선열의 날 개관으로 목표를 수정했다.

전시실에는 청주와 음성, 충주에서 학생운동에 참여한 민금봉·민인숙·홍금자 여사의 활동상을 적은 기록물도 전시한다.

도 관계자는 "지역 여성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하고 기념하기 위해 전시실 조성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11월 개관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충북도는 지난 22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도내 여성 독립운동가 유족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충북 여성 독립운동가 흉상 제작·전시 사업'의 진행 상황과 흉상 제작 방법, 방향 등을 설명했다.

23일에는 충북여성재단이 같은 장소에서 여성 독립운동사를 재조명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시대적 한계를 극복하고 활동한 여성들의 가치와 정신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