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문준용, 조국 딸 향해 "숨지 않아도 돼…부당한게 맞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9 21:02:54
文 대통령 아들, 페이스북 통해 입장 밝혀
"자식검증 이해하지만 노력 폄훼는 부작용"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 있다"…실명보호 당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2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 게시한 페이스북 글. (사진=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쳐).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29일 최근 조국 법무부 후보자에 대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조 후보자의 딸을 향해 격려의 말을 건넸다.

문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사자가 이 글을 본다면,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봐 숨죽이고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는데"라며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그는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며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다. 이건 부당한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문씨는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원치 않게 수많은 의혹에 시달렸던 경험이 있다. 조 후보자 딸에 대한 의혹제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스스로를 "경험자"라고 표현하며 말문을 연 것도 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씨는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한다는 건 이해한다"며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조 후보자 딸을 염두에 둔듯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부모만 말하고 있다.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다"고 했다.

또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다. 사람들 머릿속에 부정적 이미지는 지워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 중 몇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검색될 것이다"며 "앞으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는 것은 아직 졸업도 못한 젊은이에게는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다"고 봤다.

문씨는 "세상은 이렇게 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며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이렇게 작동하는 세상의 너무 작은 틈새에 끼어있어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의혹 제기를 이어가는 언론과 정치권 등을 향해 당부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문씨는 "하지 말라는 말은 소용이 없을 것이다. 그래도 경험자로서 주장하자면 최소한 더이상 실명은 까지(드러내지) 말자"며 "아직 대부분의 정보가 조국 딸로만 검색돼 지금은 그나마 다행이다"고 했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