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영진전문대 학생들, 국제학술대회서 실력과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6 11:16:56
associate_pic
국제학술대회에서 호평을 받은 김은채씨(왼쪽)가 다른 참가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뉴시스】나호용 기자 = 영진전문대학교 재학생들이 국제학술대회에서 논문을 발표하며 글로벌 실력을 과시했다.

6일 영진전문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김은채·김민영(컴퓨터정보계열 일본IT기업주문반 3년)씨는 5일 대만 미아오리시 대만연합대학교에서 개최된 국제학술대회(학회명 : The 3rd NIT-NUU Bilateral Academic Conference 2019)에 참가해 논문을 발표했다.

이번 학회는 대만의 대만연합대학교 등 3개 대학교, 일본 NIT(일본고등전문학교) 소속 51개 대학 등이 국제학술교류 협력 차원에서 개최했다.

학회에는 한국, 대만, 일본 등 3개국 12개 대학교에서 IT, 기계, 전기·전자, 소재공학, 언어교육, 경영 분야 학사와 석사, 박사 과정 학생들이 참여해 전공 연구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김은채씨는 ‘e-PUB 3.0을 이용한 웹기반 e-Book 출판물 제작 플랫폼 설계 및 구현방안 제안’ 논문을, 김민영씨는 ‘블록체인을 이용한 온라인 설문조사 시스템, 블록체인 기법을 활용하여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에 대한 정보 신뢰성 제공’ 논문을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일본IT기업주문반 재학중인 이들은 이미 일본 라쿠텐(Rakuten) 입사가 내정된 글로벌 인재다. 이들은 올 초부터 약 8개월간 기획, 설계, 구현, 테스트 등 졸업프로젝트를 수행한 과제를 영어로 번역, 논문으로 작성, 발표했다.

김은채씨는 “직접 쓴 논문으로 학회에 참가한다는 것 자체만으로 값진 경험이다. 준비하면서 시행착오도 겪었지만, 논문을 완성해가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대회 참가하며 국제교류의 즐거움과 영어에 대한 자신감도 가질 수 있었다. 이러한 경험을 살려 내년 입사하게 될 라쿠텐(Rakuten)에서도 내가 가진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고 싶다”고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김민영씨는 “친구들과 함께 만든 프로젝트를 논문으로 작성하며 엔지니어의 입장에서 깊이 파고들 수 있었다. 국제학술대회에서 나 스스로 점검하고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고, 라쿠텐(Rakuten)에 입사하면 글로벌한 마인드를 가진 엔지니어가 되고 싶다”고 했다.

정영철 교수(컴퓨터정보계열)는 “학생들 발표 주제가 최신 기술들을 다루고 있어서 발표회장 참석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김민영씨의 논문은 블록체인을 다루고 있어 발표 후 많은 질문들이 쏟아졌다”면서 “앞으로 영진의 고품격 인재들이 해외 학회들에서 더욱 조명 받을 수 있도록 학생들의 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