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돼지열병 '범정부 대책지원본부' 가동…중대본 추후검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6:24:12  |  수정 2019-09-18 18:28:17
경기·강원·인천에 17억 특교세 긴급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8일 인천광역시 강화대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거점소독시설 현장을 방문하여 축산차량 방역실태 운영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2019.09.18.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범정부적 대응·수습을 위한 '범정부 대책지원본부' 가동에 들어간다.

재난안전 총괄부처인 행정안전부는 18일 오후 진영 장관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는 행안부의 '가축질병 재난 위기대응 실무매뉴얼'에 따른 기구로,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대책지원본부'를 격상한 것이다. 행안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가동 직전 단계로 보면 된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장은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차관)이 맡으며,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협조 요청사항을 파악·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가 꾸려진 것은 지난해 1월 192명의 사상자를 낸 밀양 세종병원 화재 이후 1년 8개월 만이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시 처음 운영돼 지금까지 총 7차례 가동됐다.
 
행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향후 발생 추이에 따라 중대본 가동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지역이 2곳뿐인 현 상황에서는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만으로 광역적인 협업체계가 가능하다고 봤다"며 "사태가 더 커지면 중대본이 꾸려질 수 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연천=뉴시스】최동준 기자 =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연천군의 한 돼지 농장으로 들어가는 길목에서 방역 관계자가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19.09.18. photocdj@newsis.com
중대본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대규모 재난이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 대응과 복구·수습을 총괄·조정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기 위해 행안부에 두는 기구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나 개별부처에서 구성·운영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보다 더 신속하고 긴밀한 통합대응이 가능하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직후 가축 전염병 소관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가 중수본과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를 가동했으며, 행안부는 부내 대책지원본부를 꾸리고 현장상황관리관 3명을 경기 지역에 파견했다.

행안부는 또 경기와 강원, 인천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위한 특별교부세 17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지자체별로는 경기 9억원, 강원 6억5000만원, 인천 1억5000만원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전염성과 치사율이 매우 높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 발생한 만큼 모든 지자체와 양돈농가는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달라"며 "행안부도 이번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