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제34회 만해문학상, 황정은 연작소설 '디디의 우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7:51:25
associate_pic
소설가 황정은 ⓒ정민영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창작과비평사가 주관하는 '제34회 만해문학상' 본상 수상작으로 황정은(43) 연작소설 '디디의 우산'이 선정됐다.

심사위원회는 "세월호 사건에서 촛불항쟁에 이르는 격동의 시간, 낡은 세계의 제도·정동·사유에 침윤되지 않는 새 삶의 가능성과 실천의 문제를 발본적으로 사유하고 서사화한다.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게 밀착하는 빼어난 윤리적 감수성과 예술적 혁신을 이뤄냈다"고 평했다. 

황 작가는 2005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한 후 소설집 '일곱시 삼십이분 코끼리열차' '파씨의 입문' '아무도 아닌', 장편소설 '百의 그림자' '야만적인 앨리스씨' '계속해보겠습니다' 등을 냈다. 대산문학상, 이효석문학상, 김유정문학상, 신동엽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등을 수상했다.

김두식(52)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법률가들: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탄생'이 특별상을 받았다. 심사위원회는 "우리 사법권력이 어떠한 역사를 거쳐 탄생했고 그 권력의 근원과 뿌리는 어디인지, 면밀하고 친절하게 설명했다. 방대한 자료와 계보를 한눈에 꿰듯 집대성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associate_pic
김두식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창비
상금은 본상 3000만원, 특별상 1000만원이다. 11월 26일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시상한다. 만해문학상은 만해(萬海) 한용운(1879~1944)의 업적을 기리고 문학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1973년 창비사가 제정했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