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미중 무역협상 첫날 회의 7시간 만에 종료…양측 신중모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1 09:21:38
중국 관영 언론,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보도 자제
associate_pic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사진은 협상에 앞서 언론에 인사하는 양국 고위 대표단. 왼쪽부터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 2019.10.11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첫날 회의가 7시간 만에 마무리됐다.회의 전망에 대해 양측 모두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이 이끄는 미 대표단와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이날 워싱턴 USTR 청사에서 약 7시간 협상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첫날 협상은 양측이 제한적인 합의를 할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마무리됐다. 양측은 11일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협상을 마치고 나온 류 부총리는 현장에 대기 중인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대신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들었다. 이후 그는 전용 차량을 타고 USTR 청사를 떠났다.

신화통신은 앞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시작됐다고 보도한 이후 첫날 회담이 끝난 사실을 아직 보도하지 않고 있다.

신화통신을 포함한 중국 관영 언론들은 이번 협상의 진행상황이나 전망, 분석 등에 대해 보도를 자제하고 있다. 이는 중국 정부 역시 이번 협상에 대해 신중한 자세를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첫날에 좋은 진전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로 유세를 떠나기 전 기자들에게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과 관련, "내 생각엔 정말 잘 되고 있다"며 "중국과 매우, 매우 좋은 협상을 벌였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신화/뉴시스】10일(현지시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류허 중국 부총리 등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참석한 인원들이 USTR 청사 회의실에서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2019.10.11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미중 협상팀)이 조금 후에 말할 것이다. 그들은 기본적으로 협상을 마무리 짓고 있으며, 우리는 내일 바로 여기서 그들을 볼 거다. 아주 잘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류 부총리가 일정을 하루 단축하고 10일 귀국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무역협상도 별다른 성과없이 끝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전날 미 다우존스 산업지수 선물지수가 한때 300포인트 이상 폭락하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는 11일 류 부총리와 만날 것이라고 밝히면서 미 증시는 안정을 되찾았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