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제3인터넷銀 뚜껑 열어보니…토스·소소뱅크 도전-키움 포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5 17:00:14
토스뱅크, '자본안정성' 대폭 보강…가능성↑
키움증권은 KEB하나은행 등 이탈로 김빠져
소상공인연합 '소소뱅크'도 예비인가 접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간편송금 서비스업체인 비바리퍼블리카의 '토스'를 소개하는 기자간담회가 열린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비바리퍼블리카(토스)에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토스'를 소개하고 있다. 토스를 운영중인 비바리퍼블리카는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2019.03.28.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소소뱅크) 컨소시엄 두 곳이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번 고배를 마셨던 키움증권은 재도전을 포기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토스뱅크와 소소뱅크 컨소시엄은 금융위원회에 예비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 지난번 토스뱅크와 함께 예비인가에서 탈락했던 키움증권은 불참 의사를 밝혔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지난 5월 탈락 사유로 꼽혔던 '자본안정성'을 대폭 보강하고 나섰다. 시중은행과 대기업, 중소기업 등이 주주로 등장했다.

2대주주로는 KEB하나은행과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는 각각 지분 10%씩을 보유하며 함께 한다.

또한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씩 지분을 갖는다.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도 동참한다.

토스는 의결권 기준 34% 지분을 확보해 최대 주주가 될 예정이다.

지난번 '혁신성'은 이미 인정받은 만큼 안정성을 확보한 토스뱅크가 제3인터넷전문은행으로 출범할 가능성은 높아졌다.

토스뱅크는 지난 5월 첫 예비심사 인가 과정에서 자본안정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심사에 떨어졌다. 당시 금융당국은 토스 지분율이 60.8%로 너무 높고 주요 주주사로 참여한 벤처캐피탈(VC)가 중도에 자금을 뺄 수 있다는 문제를 지적했다.

막판까지 참여 여부를 고심하던 키움증권은 결국 불참의사를 밝혔다.

이날 키움그룹 측은 "기존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과 재도전 여부를 다각적으로 검토해왔지만 이번 예비인가에는 신청하지 않기로 최종결정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최종구 당시 금융위원장이 지난 5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대한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불허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2019.05.26.  scchoo@newsis.com
시장에서는 기존 컨소시엄에 참석하던 KEB하나은행이 토스뱅크로 이탈하며 균열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아무래도 토스뱅크가 혁신성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이동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자본안정성은 주주사들 모집으로 보충할 수 있지만 혁신성은 단기간 내 이뤄내기 어렵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차 도전 당시 키움뱅크는 '혁신성'을, 토스뱅크는 '자본안정성'을 지적받은 바 있다.

이번 예비인가에서 가장 먼저 참여 의사를 밝힌 소소뱅크도 이날 신청서를 접수했다.

소소뱅크는 사단법인 서울시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와 전국패션소상공인연합회가 만든 '소상공인 연합 컨소시엄'이 만들었다. 법정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는 참여하지 않는다.

소소뱅크 관계자는 "지금까지 소상공인 3만명에게서 자본금 270억원을 모았다"며 "앞으로 1000억원까지 자본금을 모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7시께 예비인가 신청 컨소시엄을 공식 발표한다. 이후 60일 내 심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말께 새로운 사업자 등장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