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벤투 감독 "경기력 좋지 않아, 개선점 찾아낼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5 01:36:07
associate_pic
【베이루트(레바논)=뉴시스】김진아 기자 = 14일(현지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한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9.11.14.

 bluesoda@newsis.com
【베이루트(레바논) 서울=뉴시스】권혁진 김동현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레바논전 졸전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개선점을 찾겠다는 각오도 함께 남겼다.

한국은 14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오후 3시)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황의조(보르도), 손흥민(토트넘) 등을 앞세워 맹공을 펼쳤지만 세밀한 전개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골망을 흔드는데 실패했다.

벤투 감독은 "현지에서 훈련을 하지 않아서 결과가 좋지 않았다는 것은 구차한 변명"이라면서 "경기력이 좋지 못했던 것도 사실"이라고 자책했다.그는 "주로 중앙 돌파를 통해 상대를 흔들려고 했는데 잘 안됐다. 개선해야 한다"고 인정했다.
associate_pic
【베이루트(레바논)=뉴시스】김진아 기자 = 14일(현지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한국 황의조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bluesoda@newsis.com

"팬들이 결과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것도 이해한다"면서도 "우리의 좋았던 경기력, 좋았던 결과물을 계속 보여줘야 한다. 축구를 보면서 얻는 즐거움도 선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 일문일답.

-현지훈련이 없던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가.

"베이루트에서는 공식 훈련을 하지 않았는데, 오늘 잔디 상태를 보니 훈련을 하지 않은 게 더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현지에서 훈련을 하지 않아서 결과가 좋지 않게 나왔다는 것은 구차한 변명이다. 오늘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다. 특히 후반전은 생각보다도 더 못했고 원했던 결과도 얻지 못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내년에 4경기가 더 남았다. 2020년에 홈에서 3경기, 원정에서 1경기를 한다. 유리한 일정이다. 그래도 개선점을 찾아야한다."

-오늘 전체 경기력을 평가한다면.

"전반전이 후반전보다는 나았다. 전반에는 측면에서 공간을 만든 뒤 상대 풀백과 2대1 상황을 만들어 풀어나가려 했다. 근데 후반전에는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로는 포메이션 전환으로 변화를 꾀했다. 크로스를 시도한 뒤 문전에서 헤딩 떨구기에 이은 세컨볼 공략을 노렸는데 실패했다. 오늘 주로 중앙 돌파를 통해 상대를 흔들려고 했는데 잘 안됐다."

-2차예선 반환점 돌았지만 경쟁자들과 격차가 거의 없다.

"팬들이 최근 결과에 만족할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한다. 계속 열심히 훈련해서 우리 원래의 모습 되찾는 게 일단 중요하다. 우리의 좋았던 경기력, 좋았던 결과물을 계속 보여줘야 한다. 축구를 보면서 얻는 즐거움도 선사해야한다. 하지만 아직은 조 1위다. 2경기 연속 득점을 하지 못했으나 계속 실점 없는 경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오늘처럼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을 때도 상대에게 끝까지 실점하지 않은 것은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associate_pic
【베이루트(레바논)=뉴시스】김진아 기자 = 14일(현지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0:0 무승부로 끝나자 한국 김신욱과 황의조가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15.

 bluesoda@newsis.com

-2경기 연속 무승부가 나왔다. 감독으로서 부담되지 않는가.

"개인적으로 그리스(올림피아코스)에 있을 때 팀을 리그 1위로 이끌다가도 경질을 당한 적이 있다. 감독은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모든 것을 대비하기는 해야 한다. 만약 내가 한국에서 경질되면 연락하겠다. 다음에 북한이나 레바논과 대결하는 것에 대한 걱정은 없다. 그 경기들은 내년 6월이고, 그에 앞서 3월에 스리랑카 그리고 투르크메니스탄과 먼저 붙어야한다. 그 경기들이 먼저다."


hjkwon@newsis.com,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