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김정환의 맛볼까]추수감사절, 칠면조 먹고 싶다면 뷔페로 ① JW 메리어트 서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3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JW 메리어트 서울 '플레이버즈'의 '추수감사절 스페셜 뷔페'


지난 17일 전국 교회에서 일제히 '추수감사절 예배'가 열렸다. 개신교가 국내 선교를 시작할 때 '11월 셋째 주일'(일요일)을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로 정한 데 따라서다. 

하지만 추수감사절 원조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은 '11월 넷째 주 목요일'을 그날로 기념한다. 올해는 오는 28일이다.

미국에서 추수감사절을 보낼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칠면조 구이'다. 미국인이 추수감사절에 먹는 칠면조 수는 약 4500만 마리로 추산된다. 

국내에서도 추수감사절이나 크리스마스 이브에 칠면조를 맛보려는 수요가 점점 늘어나자 유명 호텔들이 이맘때부터 연말까지 칠면조 구이 포장 판매인 '터키 투 고'(Turkey To Go)를 진행한다.

많은 사람이 모여 파티를 여는 것이라면 충분하다. 그러나 일반 가정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칠면조는 크기는 닭의 약 10배, 무게는 6~7㎏에 달한다. 이를 먹는다는 것은 20만~30만원대 가격을 떠나 그 양만으로 부담스러운 일이다. 게다가 온갖 사이드 메뉴가 포함되니 더욱더 그렇다.

그래서 추천하고 싶은 것이 '호텔 뷔페'다. 칠면조 구이를 자유롭게 즐기며 추수감사절도 기념하고, 다른 메뉴도 맛볼 수 있어서다.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서초구 반포동 JW 메리어트 서울은 오는 28일 런치와 디너에 2층 뷔페 레스토랑 '플레이버즈'에서 '추수감사절 스페셜 뷔페'를 마련한다.

기존 메뉴에 '칠면조 구이'를 특별히 추가한다. 칠면조는 오븐에서 속은 촉촉하고, 겉은 바삭하게 조리된다.

담백한 호밀빵을 비롯해 '매시 포테이토' '구운 단호박' '미니 양배추와 베이컨' '버섯볶음과 베이컨을 곁들인 그린 빈' 등 사이드 메뉴도 준비한다. 고객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크랜베리 소스, 그레이비 소스 , 블루베리 소스 등을 올린다. 

플레이버즈는 '샐러드' '수프' '시푸드' '그릴' '콜드 & 핫' '라이브 스테이션' '디저트' 등으로 구성한다. 특히 라이브 스테이션 7곳에서 전문 셰프들이 주문 즉시 요리를 만들어 제공한다. 동남아, 중동, 남미 등 세계 각지의 이국적인 맛과 향이 가득한 에스닉 푸드를 비롯해 한식, 중식, 일식, 양식 등 세계 각국 요리를 차린다.  전문 바리스타가 신선한 원두를 갈아 원하는 스타일의 커피를 만들어 테이블로 서빙해준다. 10~14인용 프라이빗 다이닝 공간도 2개 갖췄다.

이날 가격은 성인 1인 기준 런치 10만5000원, 디너 12만원.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