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블라인드 채용으로 '공정성' 높인 민간·공공기관 14개사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2 15:00:00
고용부 '2019 블라인드 채용 경진대회 시상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용노동부 로고. (자료=뉴시스DB)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국공항공사와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8개 공공기관이 직무 중심의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며 우수사례로 뽑혔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관계부처 및 경제단체와 함께 12일 오후 3시 서울 강남 노보텔엠버서더에서 '2019 블라인드 채용 경진대회 우수사례 시상식'을 개최했다.

2016년 시작된 경진대회는 공공기관의 블라인드 채용 등 우수 사례를 격려하고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주요 경제단체 등 민간분야로 시상이 확대됐으며, 수상기관장과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블라인드 채용은 신체조건, 출신지역·학교, 가족관계, 학력, 외모 등 차별 요인을 빼고, 직무능력 중심으로 평가해 인재를 채용하는 것이다. 2017년 7월 도입 후, 직무능력 검증 중심으로 채용전형이 변화되며, 비수도권 대학 출신자가 늘어나는 등 합격자의 다양성이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블라인드 채용에서 뽑힌 기업은 공공부문 ▲한국공항공사(고용부 장관상) ▲한국전기안전공사(고용부 장관상) ▲한국주택금융공사(기획재정부 장관상) ▲한국수자원공사(기획재정부 장관상) ▲한국연구재단(교육부 장관상) ▲한국남부발전(교육부 장관상) ▲서울산업진흥원(행정안전부 장관상) ▲서울신용보증재단(행정안전부 장관상) 등 8개 기관이다.

이번 대회에는 공공 분야 32개, 민간 분야 22개 등 54개 사례가 접수됐다. 1차 서류 심사와 2차 발표 심사를 거쳐 최종 14개 기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민간으로 확대된 부분에서는 ▲롯데(고용부 장관상) ▲슬로워크(고용부 장관상) ▲홍인(중소기업중앙회 회장상) ▲남도금형(한국무역협회 회장상) ▲서울보증보험(산업인력공단 이사장상) ▲넥센(산업인력공단 이사장상) 등 6개 기업이 선정됐다.

이번 수상에서는 채용의 공정성 확보와 직무능력 중심의 평가를 위한 기관별 특색있는 사례가 눈길을 끌었다.

직무능력 위주 채용을 위해 직무 관련 과제를 부여해 평가한 사례, 편견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원서 정보를 최소화하고 구조화된 면접으로 채용한 사례 등이 소개됐다. 금융분야에서는 채용 공고 단계부터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까지 자체적으로 노력을 기울인 사례가 선정됐다.

직무능력의 검증 강화를 위해 팀별 협동과제, 집단토론, 기획보고서 등 다차원 평가 도입, 직무수행능력 평가문항을 내부직원들이 직접 개발한 사례도 소개됐다.

또 채용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취업준비생에게 구체화된 직무기술서를 미리 제공하거나 불합격자에게 '강약점 분석보고서'를 제공한 사례, 출제문제의 50%를 공개한 사례도 선정됐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공정성에 대한 요구가 그 어느때 보다 높은 상황에서, 일자리의 시작인 채용에서의 공정성 확보는 최우선되어야 할 과제"라며 "정부는 그간 성과를 내고 있는 공공부문의 블라인드 채용 등을 보다 고도화하고 민간으로 공정채용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