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김정환의 맛볼까]크리스마스 호텔 뷔페, 달라! ②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9 0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푸드 익스체인지'의 '크리스마스 스페셜 디너 뷔페'


이제 크리스마스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온 누리에 사랑과 평화가 가득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점점 고조한다. 
 
하지만 그 전에 가족, 연인, 친구, 동료 등을 돌아보자. 정말 가깝다는 이유로, 늘 옆에 있어 줄 것이라고 믿어서 올 한해 어쩌면 완벽할 정도로 소홀히 했을지도 모를 내 소중한 사람들. 크리스마스를 핑계 삼아서라도 챙겨야 한다. 
 
이맘때면 호텔 뷔페가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유인지도 모르겠다. 서둘러 예약하자. 몇 자리 안 남았을 것이다. 
 
아 참,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이해 거의 모든 호텔 뷔페 이용 가격이 오른다. 평소와 같은 메뉴를 내놓으면서 '대목'이라고 가격만 올리는 것은 아니고. 스페셜 메뉴를 다수 추가하니 너무 분노하지 말자. 크리스마스 아닌가.  

가격은 성인 1인 기준.

[서울=뉴시스] 김정환 기자 = 서울 중구 을지로6가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 & 레지던스는 31일까지 20층 프리미엄 뷔페 레스토랑 '푸드 익스체인지'에서 '연말 특선 뷔페'를 선보인다.

따뜻하고 풍성한 '프렌치 다이닝'이 테마다. 프랑스의 세계적인 호텔 체인인 '아코르' 계열 호텔다운 선정이다.

메인 메뉴로는 '미식의 나라' 프랑스에서도 가장 신선하고 호사스러운 음식 중 하나로 꼽히는 해산물 모둠 요리 ‘프리 드 메르(Fruit de Mer)’'를 비롯해 겨울에 어울리는 감자 그라탱 ‘타르티플레트'(Tartiflette)’, 대표 미식 요리 ‘사퀴테리'(Charcuterie) 등 다양한 프렌치 요리를 신선한 사시미와 스시, 누들, 바비큐 같은 기존 메뉴에 추가한다.

주중 런치 5만9000원, 주중 디너·주말·공휴일 8만5000원.

21~25일 '크리스마스 스페셜 디너 뷔페'를 연다. '칠면조구이' '랍스터구이' 등을 스페셜 디시로 제공한다. 9만5000원.
 
매주 토요일과 24~25일 디너는 2부제로 운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